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올해 남은 분양 6만 가구…상당수 연기될 듯

4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잇단 부동산 대책으로 가을 분양이 지연되면서 올해 예정됐던 분양 물량의 상당수가 내년 이후로 연기될 전망이다.

 


부동산 114는 이달부터 오는 12월 연말까지 전국 분양예정물량은 모두 6만3766가구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달 남은 예정 물량 1만2979가구와 12월 예정 물량 5만787가구 등이다.


연도별 월별 분양 물량.

출처/자료=부동산114

지역별로는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2만715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경기 하남시 학암동 '힐스테이트북위례', 성남시 대장동 '판교퍼스트힐푸르지오', '성남판교대장지구제일풍경채' 등이다.

 

인천에서는 검단신도시를 중심으로 5447가구가 분양된다. 부산은 부산진구 연지도 '래미안'(부산연지2) 등 4646가구가 분양될 계획이다.

12월 지역별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

출처/부동산114

서울 예정물량은 4433가구로 나타났다. 서초구 반포동 '디에이치라클라스'(삼호가든3차), 은평구 수색동 'DMC SK뷰', 동작구 사당동 '사당3구역푸르지오' 등이 연말까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연말은 전통적으로 분양 비수기이지만 올해는 9·13대책 등 부동산 대책에 따라 연간 예정됐던 분양 물량이 상당수 뒤로 밀리면서 연말에 분양 일정이 집중된 상태다. 그러나 올해 분양 일정이 계속해서 늦춰졌던 점을 고려하면 연말까지 분양 예정인 아파트들 상당수도 내년으로 밀릴 가능성이 크다.


글=한상혁 기자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