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호황 끝났다…내년 집값·전셋값 하락할 것"

200,84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내년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평균 1.1%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거시경제의 어려움과 수요 위축, 공급물량 누적 등에 따른 것이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강남 3구 일대

출처조선DB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7일 서울 강남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2019년 주택·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1.1%가 하락하고, 수도권도 0.2%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건산연이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과 전세 시장의 동반 하락을 점친 것은 2010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건산연은 지방의 집값은 2%가 하락하고, 올해 3.1% 상승한(4분기 추정치 포함) 수도권도 내년에는 집값이 하락세로 전환한 뒤 0.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세는 준공 물량 누적으로 1.5% 하락해 2년 연속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허윤경 건산연 연구위원은 “내년도는 거시경제 상황이 자산시장을 압도할 것”이라며 “각국에서 양적 완화 정책의 정상화가 진행되고 있고 런던, 시드니, 밴쿠버, 뉴욕 등 글로벌 선도도시 주택가격이 지난 8월 이후 모두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전경.

출처김연정 객원기자

허 위원은 이어 “서울도 상대적 강세는 유지하겠지만 거시경제의 어려움을 피해가기는 어렵다”며 “그러나 고가주택 시장의 수요자인 고소득층과 자산가들이 안정적인 소득과 자산을 기반으로 주택의 장기보유를 선택해 하락장에서도 서울 집값을 지지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년 분양물량은 올해 수준(27만가구)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인허가 물량은 11% 안팎으로 감소해 50만가구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공공부문이 지난해 수준(10만가구)을 유지해도 민간의 감소폭을 만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아울러 내년도 건설 경기는 전반적으로도 어둡다. 건산연은 내년 건설투자가 2.7%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국내 건설수주는 지난해 대비 6.2% 감소해 5년 내 최저치인 135조5000억원에 그칠 것으로 분석했다.

이홍일 건산연 연구위원은 “건설경기 경착륙 방지, 경제·고용에 대한 부정적 영향 축소를 위해 연말 국회에서 정부 SOC 예산의 증액, 생활형 SOC 사업·도시재생 사업 등 공약사업의 신속한 추진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글=한상혁 기자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