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27년된 맨션, 2300만원으로 완전 리폼했더니...

[나를 닮은 집] ⑧천연 삼나무 원목마루에 규조토 벽...개방형 주방에 세련된 세면실 갖춰
땅집고 작성일자2017.12.05. | 151,641  view
■프로필

□가족 구성원 : 부부, 아이 1명
□주거형태 : 맨션 리노베이션
□바닥면적 : 76.80㎡(약 23평)

웹디자이너인 남편과 핸드 크래프트를 좋아하는 아내, 엄마와 아빠를 닮아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는 딸이 함께 사는 3인 가족.

다다미방의 벽을 허물고 그 자리에 '무지'의 개방형 책장을 놓아 공간을 분리하면서도 답답한 느낌을 없앴다. 큼직한 소파는 아빠와 딸이 아주 좋아한다.

source : 한스미디어

천연 삼나무 원목에 규조토 벽, 개방형 주방에 세련된 세면실. S 씨가 지은 지 27년 된 맨션을 전면 리노베이션하는 데 든 비용은 230만 엔(약 2500만 원)이다.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던 이유는 기존의 시스템키친을 그대로 사용하는 대신 폐쇄형 조리대를 설치해 눈가림을 했기 때문이다. 양보하고 싶지 않았던 세면대 싱크를 제외하고는 욕실과 화장실 역시 기존 설비를 최대한 살리는 데 주력했다. 본래 다다미방이었던 컴퓨터 공간의 높낮이차도 그대로 남기고 원목마루 오일도 직접 바르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한 아이디어가 곳곳에 숨어 있다. 

집안 평면도.

source : 한스미디어

"저와 아내는 뭔가 만드는 것을 참 좋아해요. 처음부터 완벽하게 갖추기보다 살면서 하나씩 바꿔나가자고 마음을 먹었죠."


마음이 동할 때마다 조금씩 만들었다는 책장과 벽 고리가 내추럴한 실내 공간을 더 멋지게 만들어 준다.

바닥에 깐 천연 삼나무 원목과 벽에 바른 규조토, 내추럴한 가구가 조화를 이룬 거실, 멋스러운 벽 고리는 고재(古材)로 만들었다.

source : 한스미디어

제2의 거실 같은 컴퓨터 공간.

source : 한스미디어

“본래는 한 단 높게 꾸며져 있던 다다미방이었어요. 높낮이차를 없애지 않았는데, 오히려 걸터앉을 수 있어 좋네요.”

source : 한스미디어

다이닝 룸 한쪽에는 소꿉놀이 주방세트가 놓여 있다. 벽에 설치한 선반은 부부의 합작품이다. 일부러 원목을 긁어내서 고재 느낌이 나도록 했다.

source : 한스미디어

벽을 허물고 주방 쪽으로 눈가림을 할 수 있는 조리대를 놓았다. 배전반이 있어 허물지 못한 벽이 주방을 가려주는 역할을 한다.

source : 한스미디어

기존의 설비를 그대로 두고 하부장 문만 떼어내 레트로 분위기로 리폼했다. 편리한 4구 레인지가 투박하면서도 멋지다.

source : 한스미디어

짜 맞춘 조리대의 안쪽에는 많은 양의 물건이 수납된다. 자질구레한 것들을 전부 감출 수 있어 거실에서 보는 주방은 언제나 말끔하다.

source : 한스미디어

설비는 그대로 활용하고 바닥과 벽만 새로 마감한 화장실. 바닥에는 돌 느낌의 타일을 깔고, 벽 쪽에는 수납장을 놓았다.

source : 한스미디어

의료용 싱크를 활용한 세면대는 근사한 외관에 비해 값이 저렴한 편이다. 거울은 ‘이케아’에서 구입해 직접 달았다.

source : 한스미디어

세면실 선반도 ‘이케아’에서 구입해 직접 달았다. 시공업체에 보강작업을 부탁했다고 한다. 쓰기 쉬운 개방형 선반을 이용한 수납방식을 채택했다.

source : 한스미디어

현관 앞 복도에는 원목 마루 대신 방음 바닥재를 깔아 비용을 낮췄다. 예전에 사용했던 가구를 방재용구 수납함으로 리폼했다.

source : 한스미디어
땅집고 더보기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유튜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