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미얀마도 버블티 열풍, 최고 인기 브랜드는?

미얀마, 전통차 ‘라펫예’ 이긴 ‘버블티’ 열풍

5,8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얀마의 기록적인 폭염속에서 뜨거운 차문화가 차가운 버블티 열풍으로 바뀌고 있다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소개했다.

미얀마 기상수리국은 지난 12일, 미얀마 5월 평균 기온이 예년보다 2~ 7°C정도 높은 것으로 관측됐다고 발표했다. 52년만에 찾아온 폭염에 따라 전통적으로 뜨거운 차를 음용하던 미얀마 차 문화도 버블티라는 새로운 문화로 빠르게 전환중이다. 

미얀마 길가에서는 찻집에서 ‘라펫예’(Laphet yay, 미얀마식 밀크티)를 마시는 현지인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라펫예는 수십년간 미얀마 국민 음료로 사랑받아온 차로, 홍차에 연유 및 설탕을 넣어 만든다.

뜨거운 차가 미얀마에서 대중적으로 애용되는 것은 미얀마 수돗물을 그대로 마시는 것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반증하는 의미이기도 하다.

출처aT

미얀마 길가에서는 찻집에서 ‘라펫예’(Laphet yay, 미얀마식 밀크티)를 마시는 현지인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라펫예는 수십년간 미얀마 국민 음료로 사랑받아온 차로, 홍차에 연유 및 설탕을 넣어 만든다. 뜨거운 차가 미얀마에서 대중적으로 애용되는 것은 미얀마 수돗물을 그대로 마시는 것이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반증하는 의미이기도 하다.

aT 가 최근 미얀마 내 대학생 및 직장인 5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10대 후반~20대 초반 응답자들은 “일주일에 최소 3번 이상 버블티를 음용“하며 특히 ”쇼핑이나 외출시 버블티를 들고 다닌다”고 응답했다. 카페인 부작용이 있는 아이스커피보다 버블티 선호 경향이 뚜렸했다.

20대 후반~30대에서도 일주일에 적어도 두 번은 버블티를 마시며. 특히 태국 밀크티 맛이 살아 있는 ‘차타이(Cha Thai)’ 브랜드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이 꼽은 인기 있는 브랜드는 ‘차타이’, ‘공차(Gong Cha)’, ‘코이 떼(Koi The)’, ‘치즈 오 티(Cheese O Tea)’, ‘타이거슈거(Tiger sugar)’ 등이다.

글로벌 시장 분석업체 얼라이드마켓리서치(Allied Market Research)가 지난 4월에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버블티 시장은 24억 달러 규모(한화 약 2조 원)로 추산되며, 오는 2027년에는 43억 달러(한화 약 5조 원)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버블티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7.8%로 예상됨에 따라 미얀마 버블티 시장 확대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