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비건 김치, 맛 내는 특별한 비법은?

젓갈 빠지면 맛이 안 난다고?

7,99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발효식품의 인기로 전 세계 식품업계에서 ‘김치’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포브스는 2019년 식품 트렌드 가운데 하나로 ‘신맛’을 선정, 대표적인 식품으로 한국의 김치를 언급했습니다. 올해 미국인의 식탁에서 한국의 김치로부터 영감을 받은 음식을 쉽게 찾아볼 수 있으리라는 관측입니다. 

 

출처@bourree

김치는 한두 해에 머문 ‘반짝’ 트렌드가 아닙니다. 이미 북미와 유럽에선 김치가 건강식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국내 김치 업체들의 수출도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김치 수출액은 1억 달러에 육박했다. 2018년 수출액은 9750만 달러로 전년(8139만 달러) 대비 20%나 늘었습니다. 2012년 이후 최고치입니다.

세계 무대에서 주목받은 김치는 최근 변신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 세계 식품업계에서 가장 뜨거운 트렌드로 떠오른 ‘채식’과 만나며 ‘비건(Veganㆍ완전 채식) 김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유럽 바이어의 제안으로 ‘비건 김치’를 개발한 강원도 인제군의 브랜드 하늘내린김치는 국내 최초로 비건 김치 수출을 앞두고 있습니다. 지난해엔 ‘한식 대가’ 심영순 요리연구가의 김치를 생산하는 나베 에스앤에프(NAVE S&F)와 비건 김치를 발전시켰습니다.


김정학 하늘내린김치 대표는 “해외에선 채식 시장이 워낙에 큰 데다, 김치의 인기가 높아 5개월에 걸쳐 비건 김치를 개발했다”며 “사찰 김치에서 착안해 젓갈 등 모든 동물성 재료를 빼고 만들었는데, 나베 측과 손을 잡고 레시피를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asjjuni0

비건 김치가 일반 김치와 다른 점은 두 가지입니다. 젓갈을 넣지 않는다는 점, 고춧가루를 절이는 육수로 멸치나 황태를 쓰지 않고 채소만 사용한다는 점인데요.


출처리얼푸드

나베 에스앤에프의 비건 김치는 심영순 씨의 김치 연구 연장선에서 완성됐습니다. 


장윤정 나베 에스앤에프 대표는 “기존에도 비건이라는 타이틀을 사용하진 않았지만, 여름에는 젓갈을 넣지 않고 김치를 담갔다”며 “여름철엔 사람들의 기호와 관능 자체가 깨끗하고 시원한 맛을 선호해 여름 김치에는 젓갈을 넣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2481277

그 어떤 동물성 재료도 넣지 않기에 채식주의자들에게는 ‘맞춤형’이지만, 젓갈을 넣지 않은 김치는 일반인이 가진 ‘편견의 벽’을 넘기가 쉽지 않습니다. 


장 대표는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은 김치 맛에 대한 고정관념이 크다”며 “비건인이 아니고는 젓갈이 빠진 김치를 선뜻 시도하고, 극복하기는 쉽지 않다”고 짚었습니다.  

출처@naegeon

일반적으로 젓갈이 들어가지 않은 김치에 대한 오해와 편견도 큽니다. 발효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거나, 감칠맛이 없을 거라는 짐작이 있습니다. 


장 대표는 하지만 “유산균의 발효에 영향을 주는 것이 젓갈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차이가 없다는 점이 확인됐고, 젓갈을 넣지 않아도 감칠맛은 살아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미국 브라운대학 분자생물학과 면역학과 피터 벨렌키 교수 연구팀은 해산물 성분 대신 된장 등을 사용해 비건 김치를 만들고, 김치 발효 과정에서 어떤 미생물(유산균 등)이 주류를 이루는지 추적ㆍ관찰했습니다. 


그 결과 새우젓 등 젓갈을 일체 사용하지 않는 김치도 전통적인 방법으로 담근 김치와 동일한 종류의 유산균을 갖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출처@stevepb

발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재료는 따로 있었습니다. 


장 대표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발효에 영향을 주는 것은 마늘이었어요. 마늘이 유산균 발효를 증진시키는 촉진제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마늘로 인한 관능이 우리에게 가장 먼저 느껴지더라고요."



출처리얼푸드

이에 ‘심영순 비건김치’에는 일반 김치에서 새우젓이 차지했던 부분을 마늘로 대체했습니다. 일반 김치에서 마늘은 1.5% 정도 들어가는데, 비건 김치에선 1.8%로 늘렸습니다다. 


또한 심영순 요리연구가의 ‘시그니처’라고도 할 수 있는 향신즙(마늘, 양파, 무, 배를 갈아 만든 즙)이 김치에 첨가되며 기존 김치보다 마늘의 양은 더 늘어났습니다. 



출처@JeongGuHyeok

동물성 재료 없이 만들어진 김치는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 일품입니다. 


장 대표는 “비건은 물론 젓갈의 숙성된 맛에 거부감이 있는 사람들이나 아이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것이 비건 김치”라고 말했습니다.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