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유니레버는 왜 ‘비건 아이스크림’을 출시했나

올해는 '비건의 해'

2,3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비건(Vegan)은 고기는 물론 우유, 달걀 등 모든 동물성 식재료를 거부하는 채식주의자를 말합니다.


동물 실험을 한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활동도 비건에 포함됩니다.

출처@silviarita

다국적 기업 유니레버(Unilever)의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브랜드인 매그넘(Magnum)이 지난 2월 미국 시장에 우유를 사용하지 않은 ‘비건’ 아이스크림을 출시했습니다. 

출처@PublicDomainPictures

매그넘 비건 클래식(Vegan Classic)과 비건 아몬드(Vegan Almond) 제품으로 바닐라 완두콩을 주원료로 하고, 유기농 코코아콩으로 만든 초콜릿 코팅을 입혔습니다. 

출처매그넘 인스타그램 캡처

비건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확대하고 있습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발간한 ‘세계경제대전망 2019(The World in 2019)’에서 올해가 ‘비건의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고기를 끊는 건 물론, 동물 복지를 지킨 일용품만 쓰는 소비인구가 점차 늘어난다는 얘기입니다.

유니레버는 매그넘을 통해 비건 아이스크림 시장을 선점하려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실제 비건 아이스크림은 지난해 9월 핀란드, 스웨덴을 시작으로 호주와 영국 등 유럽과 오세아니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됐습니다.

출처@monicore

유니레버는 최근 몇 년간 웰빙ㆍ친환경 시장에서 가장 발빠르게 움직이는 기업입니다.


2015년부터 내추럴푸드 기업 써어 켄싱턴, 오가닉 허브티 제조사 푸카 허브, 친환경 생활용품 기업 세븐스 제너레이션 등 20여 개의 친환경 업체를 인수했습니다.

온실가스 대응 비영리 글로벌 협의체 ‘이산화탄소 감축 프로젝트(CDP)’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유니레버는 이같은 친환경 기업 인수를 통해 전 세계 소비재 대기업 가운데 기후변화에 가장 잘 대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저탄소 브랜드들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진 것이 높은 점수를 받았기 때문이죠.

지난 2월에는 영국의 온라인 기반 건강스낵 브랜드 ‘그레이즈’(Graze)까지 삼켰습니다.


그레이즈는 견과류 바부터 멀티그레인 쌀 크래커, 초콜릿 푸딩 등에 이르기까지 인공적인 성분을 첨가하지 않은 건강스낵을 판매하는 회사입니다.

출처그레이즈 인스타그램 캡처

2008년 설립된 그레이즈는 서브스크립션(정기구독) 서비스를 통해 급성장했어요.


유제품을 꺼리는 고객에겐 우유가 함유된 재료를 넣지 않는 등 소비자의 입맛에 맞춘 건강 식품을 제공하면서 고객층을 확보했죠.

출처@the5th

유니레버는 그레이즈 인수를 통해 최근 빠르게 성장하는 건강스낵 부문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유니레버 식품ㆍ간식 사업부문의 니틴 파란지페 대표는 “다양한 건강식을 보유한 그레이즈는 건강 식품 부문에서 유니레버의 입지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할 최적의 파트너”라고 밝혔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