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갑작스레 더워진 날씨, 제철오이로 시원하게

‘오이과일채말이’와 ‘오이인삼소박이’

7,5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갑작스럽게 더워진 날씨때문에 음식 또한 시원한 식재료가 인기를 끌고 있다. 오이는 수분 함량이 많고, 채소중에서도 차가운 성질을 지닌 식재료로 더위가 시작되는 5월에 먹기 좋은 제철식품이다.

우선 오이는 95% 이상이 수분으로 구성돼 있어 갈증 해소에 좋다. 특히 냉채 등 시원한 요리에 잘 어울려 더운날 먹기 좋은 식재료이다. 칼륨 함량도 높아(161㎎/100g) 나트륨과 노폐물 배출을 돕는다. 오이에 들어있는 비타민 K(59.39㎍/100g)는 칼슘 흡수를 높여 뼈 건강에 도움을 준다.

오이는 다이어트나 피부미용에도 좋은 채소이다. 100g당 열량이 13㎉(바나나의 약 6분의 1 수준)로 적어 체중 조절에 유용하다. 이뇨 효과가 큰 이소크엘시트린 성분은 다리 붓기를 빼는 역할을 한다. 또한 오이 껍질 속 실리카라는 성분은 처지는 피부를 탄탄하게 하는 데 도움을 준다.

오이를 고를때에는 모양과 색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굽은 정도가 심하지 않고, 머리에서 끝부분까지 굵기가 일정한 것이 좋다. 전체적으로 진한 녹색이면서 꼭지에서부터 5㎝ 정도가 색이 짙고 푸른 것이 좋은 오이다. 구입한 오이는 바로 껍질이 마르지 않도록 종이에 싼 다음 냉장고(10oC 전후)에 넣어두면 1주일 정도 보관할 수 있다.

오이는 생으로 먹어도 좋지만, 무침, 소박이, 냉채 등 색다른 조리법으로 즐길 수 있다. 이달의 추천요리는 ‘오이과일채말이’와 ‘오이인삼소박이’이다.

*'오이과일채말이'

▶주재료: 오이 1개, 파프리카(2색, 각 1/2개), 배 1/2개, 팽이버섯 1/3개, 어린잎채소
▶단촛물: 물·식초·설탕 각 1큰술, 소금 1/2작은술

1. 오이를 깨끗이 씻은 후 필러로 길게 잘라 낸다.
2. 파프리카, 배는 3mm×4cm 정도 굵기로 채 썬다
3. 채 썬 재료를 오이로 돌돌 말아 준다.
4. 단촛물을 만들어서 상에 내기 직전에 고루 끼얹어 낸다.

*'오이인삼소박이' 


▶재료

오이 10개,(물 6컵, 소금 1컵),무 300g, 인삼 3뿌리, 부추 50g, 대파 1대, 마늘 6쪽, 생강 1톨, 실고추 5g, 배 1/2개, 대추 5개, 김치 국물 (물 10컵, 밀가루 2큰술, 소금 1/2컵)

1. 오이는 4~5등분해서 끝부분 1cm 정도만 남기고 열십자로 칼집을 내고 소금물에 절인다.

2. 절인오이는 맑은 물로 깨끗이 씻은 다음 큰 채반에 엎어서 물기를 뺀다.

3. 무와 인삼은 씻어서 곱게 채 썬다. 배와 대추도 손질하여 채 썬다.

4. 미나리, 실파, 부추는 3cm 길이로 썬다. 대파는 흰 부분만 채 썰고, 마늘과 생강도 채 썬다. 실고추는 2cm길이로 잘라놓는다.

5. 넓은 그릇에 채썬 무를 담고 실고추를 넣어 색을 들인다. 이어서 미나리, 실파, 파, 마늘 생강, 배 등의 소 재료를 넣고 소금간해서 버무린다.

6. 칼집 넣은 오이의 칼집 사이에 준비된 소를 채운다. 밀가루를 냉수에 엷게 풀어 끓인 다음 차게 식힌 후 소금으로 간하여 항아리에 담아둔 오이에 부어 익힌다.


자료=농촌진흥청 제공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