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돼지감자茶(차) 마실때 '아크릴아마이드' 줄일려면…

인체 발암 추정물질

5,8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크릴아마이드는 감자나 곡류 등 탄수화물 함량이 많은 식품을 굽거나 기름에 튀기는 등 고온으로 가열할 때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유해물질로 국제암연구소가 '인체 발암 추정물질(Group 2A)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출처@Couleur

아크릴아마이드에 빈번하게 노출되면 말초 신경장애를 일으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국내 가공식품 1000여 개 중에 ‘아크릴아마이드’가 기준치 이상 검출된 제품은 20개로 조사됐어요.

출처@shixugang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리얼·과자류 등 22개 유형의 가공식품 총 1022건을 대상으로 아크릴아마이드 검출 수준을 조사한 결과,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조사 결과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은 킬로그램(㎏) 당 불검출~7331마이크로그램(㎍, 1㎍=100만분의 1g) 수준으로 확인됐습니다. 


평균 검출량은 ㎏당 129㎍로, 식약처가 설정한 잔류량 권고기준인 1000㎍/㎏ 이내로 나타났어요.

출처@TiBine

검출 수준은 음료류, 과자·빵·떡류, 농산가공식품 순으로 서류(고구마·감자)나 곡류를 원료로 가열한 제품에서 비교적 높게 검출됐습니다.

출처@Pexels

권고기준치(1000㎍/㎏)를 초과한 제품은 총 20건으로 ▷과자류 10건(감자과자 9건) ▷다류 5건 ▷향신료 가공품 1건 ▷기타 농산가공품(감자튀김 등) 4건 등입니다.

출처@Free-Photos

다류의 경우 녹차·결명자차·둥굴레차·보리차·돼지감자차 등 총 44건을 검사했습니다. 


이 중 돼지감자를 볶아 만든 돼지감자차 제품에서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이 902.2~7331㎍/㎏로 높은 수준으로 확인됐어요.

식약처는 “돼지감자차는 제품에 제시된 방법에 따라 섭취할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섭취를 100분의 1 이하로 줄일 수 있다”면서 “약 80℃ 물 100밀리리터(㎖)를 부어 1~2분 경과 후 티백을 수회 흔들어 낸 후 섭취하면 된다”고 밝혔습니다.

출처@sanfirabogdan

특히 우리나라 국민의 체중(㎏) 당 하루에 식품 섭취를 통해 노출되는 아크릴아마이드 양은 0.1㎍/㎏·bw/day로서 호주·덴마크·독일 등의 노출수준 0.16∼2㎍/㎏·bw/day에 비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식약처는 밝혔습니다.


다만, 2016년의 조리과정이 고려된 총식이조사 결과(0.09㎍/㎏·bw/day) 보다는 다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