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복숭아와 자두, 다가오는 여름철 피부 지킴이

몰랐던 다양한 효능들까지!

40,1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렇게 짜증이 나다보면 자연스럽게 단 음식을 찾게 됩니다. 단맛은 뇌의 쾌락 중추를 자극해 신경전달 물질인 세로토닌을 분비시켜 심리적 안정감을 느끼게 해주는데요, 우울함이나 짜증을 가라앉히는 효과가 있습니다.

출처shutterstock

초콜릿이나 사탕도 좋지만, 건강한 당분을 가진 과일을 먹는다면 보다 건강하게 우울한 기분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출처shutterstock

여름이면 많이 먹게 되는 과일이 복숭아와 자두입니다.

보통 두 과일은 6월부터 수확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날씨가 따뜻해지고 하우스 재배가 늘면서 수확 시기가 5월 중순으로 앞당겨졌습니다.

즉 국내에서 갓 수확한 복숭아와 자두를 곧 마트와 시장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지요.

출처shutterstock

복숭아와 자두.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해 피부미용에도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출처shutterstock

복숭아에는 비타민C와 칼륨이 많이 들어있습니다. 비타민C는 유해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효과'가 있는데요, 이는 피부 트러블을 개선시켜 주기도 합니다.

출처shutterstock

복숭아는 피부 미백에도 효과적입니다.

피부를 검게 만드는 멜라닌 색소는 자외선을 받으면 과분비 되는데요, 복숭아를 많이 먹게 되면 이 멜라닌이 덜 생성된다고 해요. 즉, 피부를 하얗게 미백할 수 있다는 사실!

출처shutterstock

이외에도 복숭아는 초조함과 불면증을 감소해주고 떨어진 입맛을 살리는 데도 효과적입니다. 각종 당류와 필수 아미노산까지 풍부한데, 이는 땀을 흘려 피곤해지기 쉬운 여름철 건강을 지키는 데도 도움을 주지요.

출처shutterstock

다음은 '자두'. 자두에도 비타민C가 많이 들어있습니다. 자두 역시 유해산소를 제거해 피부트러블을 막아주는데요, 또 구연산이나 사과산과 같은 유기산이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출처shutterstock

구연산은 비타민C와 마찬가지로 체내에서 항산화 작용을 합니다. 몸에 유해한 활성산소 작용을 막아주죠. 특히 자두는 사과의 4배에 달하는 항산화 효과가 있습니다.

출처shutterstock

자두는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좋습니다. 보통 자두 1개의 칼로리는 약 23kcal 정도로 자두 4개를 먹어도 100kcal가 넘지 않아요.

자두엔 섬유질이 많은데 이러한 섬유질은 포만감을 느끼게 해주기도 합니다.

출처shutterstock

자두는 수분이 많고 차가운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간 기능을 개선하고 변비를 예방해주기도 합니다.

출처shutterstock

보통 자두는 이렇게 껍질째로 먹곤 하죠.
하지만 복숭아는 껍찔째 먹으면 좋지 않습니다.

출처shutterstock
알고싶어요

왜죠?

복숭아 털은 돌기가 많아 농약을 쉽게 머금어요. 무농약 복숭아가 아니라면 깨끗하게 닦아도 농약성분이 남아있을 수 있으니 복숭아 드실 때 껍질은 최대한 드시지 않는 것이 좋다는 것, 명심하세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출처shutterstock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