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코카콜라 美시장서 새로운 맛 내놓은 까닭은

오렌지 바닐라 코크

2,38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카콜라가 12년만에 새로운 향을 넣은 콜라를 선보였습니다.


코카콜라는 지난달 25일 미국 시장에서 새로운 과일 맛의 ‘오렌지 바닐라 코크’와 ‘오렌지 바닐라 코크 제로’를 공식 출시했습니다.


한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은 없다고 합니다.

출처123rf

코카콜라가 새로운 맛의 콜라를 내놓는 것은 2007년 바닐라 코크와 바닐라 코크 제로, 체리 코크 제로를 시장에 다시 선보인 이후 처음입니다.  


그러나 당시 이들 제품이 완전히 새로운 맛은 아니었습니다.


바닐라 코크는 2002년 첫선을 보인 뒤 생산이 중단됐다가 2007년에 칼로리 제로 상품과 함께 재개된 것이고, 체리 코크는 1985년부터 출시된 것에 제로 상품을 추가한 것이죠.

출처@jill111

오렌지 바닐라 콜라는 캐나다에서 성공적인 테스트를 거쳐 출시가 결정됐습니다.


라즈베리, 레몬, 진저(생강) 등도 테스트가 이뤄졌지만, 소비자 조사 결과 오렌지 바닐라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았어요.

출시 이후에는 1970년대 자동차 추격 영화 테마의 TV광고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습니다.


케이트 카펜터 코카콜라 브랜드 이사는 “이번 신제품 출시가 브랜드 입지를 공고히 하고 매출을 회복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코카콜라가 새 상품을 내놓은 것은 탄산음료가 시장에서 점점 외면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관계자는 “최근 소비자는 음료의 여러 맛을 경험한 후 구매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생수나 탄산수에도 다양한 맛이 첨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123rf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미국에서 1인당 탄산음료 소비량은 2010년 172리터(ℓ)에서 2017년 148ℓ로 급감했습니다.


이는 건강에 대한 소비자의 식습관 변화로 설탕이 함유된 음료가 외면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탄산음료가 비만과 당뇨를 초래한다는 이유로 여러 국가에서 설탕 규제에 나서면서 코카콜라는 최근 4년 연속 매출이 줄었습니다.

2017년 4월에는 미국 애틀랜타 본사 직원의 20%(1200명)에 대한 감원 결정이 이뤄지기도 했죠.

코카콜라의 변신은 진행 중입니다.


코카콜라는 2017년 연간 보고서를 통해 판매 중인 500개 음료 브랜드의 제품 중 300개가 넘는 제품의 설탕을 줄였고 400개 이상 제품의 설탕을 줄여갈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