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뜨거운 차나 커피, 6분만 기다렸다 마셔라...왜?

이게 최선이다.
RealFoods 작성일자2019.03.22. | 72,206  view
source : @xxyooonxx

한겨울에도 '얼죽아'(얼어 죽어도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유행이라지만, 한여름에도 따뜻한 커피나 차를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특히 아메리카노는 언제나 따뜻하게 마셔야 '진리'라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안타까운 연구 결과가 하나 나왔습니다.


source : @Free-Photos

이란 테헤한 의과대학 의과대학의 파르하드 이슬라미 박사 연구팀이 진행한 연구입니다.


연구팀은 홍차와 녹차를 아주 뜨겁게 마시는 이란 북동부 골레스탄주 주민 5045명을 대상으로 2004년부터 2017년까지 평균 10년에 걸쳐 진행한 추적조사를 진행했습니다.


source : @jsbaw7160

연구팀은 먼저 이들이 즐겨 마시는 차의 실제 온도를 파악하는 것부터 진행, 연구에 착수했는데요.


차의 온도에 대해 스스로 느끼는 감촉보다는 각자가 선호하는 차의 온도를 측정하고 식도암 발생을 추적조사를 진행했습니다.


source : @PDPics

조사 기간에 317명이 식도 편평세포암(ESCC:esophageal squamous cell carcinoma) 진단을 받았습니다.

source : @Free-Photos

조사 결과, 전체적으로 온도가 섭씨 60도가 넘는 뜨거운 차를 마시는 사람은 마시는 차의 온도가 60도 이하인 사람보다 식도암 발생률이 평균 90% 높았습니다.


마시는 차의 온도가 섭씨 75도인 사람은 식도암 발생률이 2.4배나 높았습니다.



source : @fxxu

또 차를 잔에 부은 후 2분이 경과하기 전에 마시는 사람이 6분 이상 기다렸다 마시는 사람보다 식도암 발생률이 높았습니다.


조사 대상 차는 홍차와 녹차였지만 커피나 핫 초콜릿 등 다른 종류의 뜨거운 음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연구팀은 덧붙였습니다.


source : @freephotocc

연구팀에 따르면 뜨거운 차를 마시면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나는 것은 뜨거운 차가 식도에 상처를 만들어 염증을 유발하고 염증이 발암성 화학물질의 생성을 촉진, 결국 식도 세포의 DNA에 손상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source : @Myriams-Fotos

앞서 2016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섭씨 65도 이상의 뜨거운 음료를 발암물질로 분류했습니다.


중국, 이란, 터기, 남미 사람들은 전통적으로 섭씨 70도의 뜨거운 차를 마시고,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에서 손님에게 커피를 내줄 때의 온도는 70~80도 사이인데요. 뜨거운 음료를 마실 때엔 적어도 6분을 기다린 후 마셔야 할 것 같습니다 !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더 많은 리얼푸드 기사 보기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유튜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