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햄프씨드, 싱글족이 요로코롬 먹어보니

리얼푸드 육성연 기자

31,6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 많은 슈퍼푸드 가운데 요즘 가장 뜨고 있는 ‘핫’ 한 슈퍼푸드는 햄프씨드입니다. 


미국 타임지 등에서 ‘세계 6대 슈퍼푸드‘로 선정된 햄프씨드는 기네스 팰트로나 오프라 윈프리 등의 스타가 먹는다고 알려지면서 주목받았죠. 


특히 탄수화물 함량은 낮으면서도 단백질 함량은 높아 다이어트에 도움되며, 필수 아미노산 9종과 아르기닌, 오메가 등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햄프씨드는 뛰어난 효능으로 30, 40대 주부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데요.

바쁜 싱글족에게도 과연 매력적일까요?

싱글족인 기자는 평소 먹던 음식으로 햄프씨드의 맛과 활용도를 체험해봤습니다.

‘뿌리기’만 하면 슈퍼푸드 레시피

슈퍼푸드일지라도 요리과정이 복잡하다면 싱글족에게 선택받기 어렵죠.

햄프씨드는 싱글족이 찾던 간편한 슈퍼푸드였습니다. 생으로도 먹는 햄프씨드는 따로 씻거나 물에 불리는 번거로움 없이 음식에 뿌리기만 하면 초간단 레시피가 완성됐는데요.

햄프씨드는 건강에 소홀하기 쉬운 싱글족의 영양보충에도 도움됩니다. 기자는 간식을 먹을 때도 햄프씨드를 뿌려먹으면서 몸에 대한 죄책감(?)을 조금 덜어냈습니다.

햄프씨드, 제법 잘 어울리네

비린내가 없는 햄프씨드는 생각보다 여러 음식에 잘 어울렸습니다. 이 때문에 별도의 레시피 없이 나만의 슈퍼푸드 요리를 만들어내는 재미도 더해졌는데요.

햄프씨드는 견과류와 어울리는 음식이나 단백질이 부족한 음식에 뿌려 먹으면 좋습니다.

기자가 체험한 햄프씨드의 활용 음식들을 소개합니다.

1. 밥물에 미리 넣기, 다 된 밥에도 OK

햄프씨드는 밥을 하기전 미리 밥물에 넣거나 다 완성된 밥에 뿌려줘도 상관없습니다.

기자의 경우 미리 밥물에 넣은 햄프씨드 밥이 더 부드럽고 고소한 풍미가 진했습니다. (참고로, 따로 씻을 필요가 없는 햄프씨드를 쌀과 함께 씻으면 물에 둥둥 뜨기 때문에 씻기가 어려워집니다. )

2. 미역국에 들깨 대신, 멸치볶음에 아몬드 대신

각종 국이나 찌개 종류에도 활용이 가능합니다.

들깨 대신 미역국에 햄프씨드를 뿌려 먹으니 고소한 맛이 더해졌습니다.

멸치볶음에 아몬드 대신 넣어주는 등 각종 반찬에도 부담없이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4. 건강 죽에 잣 대신

각종 죽에도 활용이 가능합니다. 호박죽에 잣 대신 넣은 햄프씨드는 씹히는 식감이 좋았습니다.

5. 샐러드에 닭 가슴살 대신

고단백인 햄프씨드를 샐러드에 넣어 먹어봤습니다. 뻑뻑한 닭가슴살을 대신할 식품으로 그만입니다.

6. 바닐라아이스크림에 호두 대신

바닐라 아이스크림에 호두대신 햄프씨드를 뿌리니 초간단 슈퍼푸드 간식이 완성됐는데요. 고소한 아이스크림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7. 꿀 소스, 크림치즈와 섞어 먹기

꿀 소스에 햄프씨드를 섞어 고르곤졸라 피자를 찍어 먹거나 햄프씨드를 넣은 크림치즈를 베이글에 발라먹어도 좋습니다.

뿌려먹기에 좋은 햄프씨드는 다른 빵 종류에도 잘 어울렸습니다.

8. 요거트나 우유에 퐁당

햄프씨드를 우유나 요거트에 넣어 아침 식사 대용으로 먹었는데요.

특히 요거트에 뿌려 먹으면 상큼한 맛과 고소한 맛이 조화를 이룹니다.

9. 크림치즈 스파게티의 풍미가 두배로

햄프씨드를 활용한 음식 중 최고는 크림치즈 스파게티였습니다.

통후추를 뿌린 듯 새하얀 스파게티위에 뿌려진 햄프씨드는 비주얼도 좋았지만 더 풍부한 스파게티맛을 느낄수 있어 좋았습니다.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