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카페에 파는 녹차라테에 많이 든 것

카테킨!

10,2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녹차.
녹차에는 '카테킨'이란 성분이 많이 들었는데요.

출처@rawpixel
차 한잔
녹차에서 특유의 떫은맛이 나는 건
요 카테킨 때문인데요.

떫은맛도 맛이지만
카테킨은 몸에 이로운 작용을 두루 합니다.
항균작용, 충치예방, 혈당저하 등등

그럼 우리가 밖에서 사 먹는 녹차음료 중에서 요 카테킨이 많이 든 제품은 뭘까?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 식품분석팀이 이 궁금증을 풀어줬어요. 연구팀은 소매점과 커피전문점에서 구입한 녹차음료 56종(소매점 18종, 카페 38건)의 카테킨과 카페인 함량을 조사했습니다.

출처123rf

연구팀이 소매점에서 구입한 녹차음료 가운데 15종은 대만, 일본, 미국에서 수입한 것이었고요. 카페에서 구입한 38종의 음료 중 30종은 녹차라테이고 나머지는 차갑게 마시는 아이스 티 형태의 녹차음료였습니다.


결과부터 얘기하면 제품에 따라서 카테킨 함량이 최대 4배까지 차이가 났어요. (참고로, 이 연구에선 제품명이나 제조사 이름을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어요)

출처@sunawang

▶ 소매점에서 판매하는 녹차음료에 든 카테킨은

평균 18.4~200.0㎎/ℓ 


국내 M사가 만든 녹차라떼를 제외하고는 카테킨 함량이 모두 ℓ당 100㎎을 밑돌았습니다. 50㎎도 안 든 제품도 10종이었고요. 

출처@dungthuyvunguyen

▶ 카페에서 파는 녹차음료의 카테킨 함량은

평균 30.3~832.5㎎/ℓ의 분포를 보였습니다.


800㎎가 넘는 최고 함량을 보인 것은 국내 P사의 녹차라테였고요 최저 함량 제품은 S사의 그린티에이드였습니다.


물을 섞은 아이스티나 에이드 형태보다 우유를 섞어서 만든 녹차라테에 카테킨이 더 많았는데요, 이를 두고 연구팀은 “아이스티나 에이드의 형태의 녹차음료를 제조하는 경우, 식감ㆍ맛 등의 문제로 녹차원료를 많이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출처@Engin_Akyurt

다만 카테킨에는 '동전의 양면' 같은 측면이 있습니다. 통상 카테킨이 성분이 많을수록 카페인도 덩달아 많기 때문이지요. 녹차엔 카페인도 들었다는 건 아실 텐데요.


이 때문에 카페인에 민감한 분들이나 어린이는 무작정 카테킨만 따져서는 곤란해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한 카페인 일일 섭취권장량은 이렇습니다.

- 성인 400㎎

- 임산부 300㎎ 

- 어린이 체중 1kg 당 2.5㎎ 이하


[리얼푸드=박준규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