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푸석푸석한 가을 피부에 좋은 식품들

커피가 진짜 좋았어?

7,7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부쩍 갈라지는 피부,
겨울이 되면 이런 피부 때문에 한시도 긴장감을 늦출 수 없죠.

건조한 공기와 갑자기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을 고스란히 받아내는 피부는 이맘때 평소보다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해집니다.

출처shutterstock

좋은 화장품을 바르는 것만큼이나 피부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은 피부 건강을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아무렇지 않게 먹는 정크푸드도 몸 건강은 물론 피부 건강을 해칠 수 있죠.

오늘은 가을의 건조한 바람과 쨍한 햇볕, 겨울 같은 찬바람 속에서도 피부 건강을 지켜줄 음식들을 소개해 드릴게요.

출처shutterstock

토마토의 붉은빛을 내게 하는 '라이코펜'은 햇볕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약간량의 토마토 페이스트 혹은 2컵 정도의 당근주스를 10~12주 동안 매일 섭취한 이들의 경우 피부의 적색 화가 이를 섭취하는 이들보다 50%가량 낮게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합니다.

출처shutterstock

물론 이건 원물로 섭취했을 때 더 효과가 있습니다.

위의 연구에서는 라이코펜 보조제나 합성한 라이코펜을 섭취한 이들은 햇볕이나 햇볕으로 인한 화상에서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해요.

출처shutterstock

매일 한 잔의 커피를 마시는 것은 피부암의 발전 위험성을 줄여준다고 해요. 이 이야기를 들으신 커피 애호가들은 모두 두 팔 벌려 환영하실 텐데요,

출처shutterstock

약 9만 300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된 유럽 항암 저널에 개제 된 연구에 따르면 카페인이 든 커피를 매일 마신 이들은 비흑색종 피부암의 발병률이 10% 정도 감소했다고 합니다.

커피를 많이 마실 수록 피부암의 위험성이 낮아지는 것은 최대 6잔까지로 조사됐습니다. 다만 카페인이 없는 커피의 경우에는 같은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해요.

출처shutterstock

두부는 이소플라본이 풍부, 피부의 콜라겐을 견고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미국 영양학 저널에 오른 한 연구에 따르면 이소플라본을 주입한 쥐를 자외선에 노출시켰을 때 주입하지 않은 쥐보다 주름이 적고 피부도 부드럽게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즉, 이소플라본 성분이 피부의 콜라겐 침식을 막는데 도움을 준다는 결론이죠.

출처shutterstock

연어에 있는 오메가-3 지방산은 피부 세포에 방패막을 쳐서 자외선으로 인해 야기되는 유리기(free-radical) 손상을 막아줍니다.

출처shutterstock

실제로 미국에서 진행된 연구에서도 5년간 오메가3가 풍부한 생선을 5온스(약 140g) 이상 꾸준히 섭취한 이들의 경우 암으로 발전될 수 있는 가능성이 큰 피부 손상 발생 위험이 30%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출처shutterstock

피부를 위해서는 일주일에 약 2회 정도 지방이 풍부한 생선을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은 피부 뿐만이 아니라 심장건강에도 도움을 주기에 1석 2조이죠.

오메가-3가 풍부한 생선을 더욱 자주 챙겨먹어야겠네요!

출처shutterstock
전진전진

부쩍 푸석해진 피부로 고민이 많았던 요즘, 


에디터도 가을 피부를 지켜줄 수 있는 식품들을 잘 챙겨먹어야겠어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