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면역 자극제’ 향신료 3가지

면역력 돕는 향신료들

9,39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문가들은 감기를 비롯해 바이러스의 침입 위험을 막으려면 평소 면역 체계 강화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출처123rf

건강식을 섭취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평소의 생활이 중요한 이유이다.

출처123rf

항산화·살균·항염증 기능이 있는 향신료를 자주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로즈마리·오레가노와 같은 허브는 백혈구 세포 활동을 증가시키는 면역 자극제로 알려져 있다.


한국의 마늘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이후 수요가 높아질 만큼 면역력 강화로 손꼽히는 식품이다. 허브와 마늘을 요리에 사용하면 면역력을 약화시키는 소금의 과도한 사용도 줄일 수 있다. 이러한 허브와 향신료들이 조직의 손상이나 염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미국 조지아대학 연구팀의 연구결과도 나온 바 있다.

출처123rf

허브중에서도 이름이 가장 잘 알려진 로즈마리는 항산화수치가 높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지난 2010년 미국농무부에서 발표한 식품별 항산화 능력 수치(ORAC, μmol TE/100 g)에서 로즈마리의 항산화 수치는 16만 5280로 나타났다. 이는 파슬리(7만3670), 바질(6만1063), 페퍼민트(1만3978)등과 비교할 때 훨씬 높은 수치이다. 항산화 능력 수치란 식품에 포함되는 각종 산화방지제 요소를 수치화한 것이다. 강력한 항산화 성분은 활성산소로 인한 산화 스트레스 및 염증 반응을 줄여 인체 방어력을 높여준다. 로즈마리는 진한 향기를 가지고 있어 음식의 풍미를 살려주며, 차나 주스에 넣어 마시면 향긋함을 더해준다.

출처123rf

오레가노는 최근 들어 인기가 높아진 향신료이다. 전통적으로 그리스나 이탈리아 등 지중해 국가에서 요리에 많이 쓰이는 허브로 알려져 있으나 서양에서는 수천년 간 약초로도 이용돼왔다. 강력한 항균 기능을 하는 화합물이 많이 들어 있으며, 특히 대장균, 녹농균(폐렴 등을 유발하는 감염균)등의 성장을 억제하는 기능이 뛰어난 것으로 보고돼있다.
백리향(thyme)과 오레가노를 혼합한 추출물을 실험용 쥐에게 제공하자 염증지표가 떨어졌다는 슬로바키아과학원(Slovak Academy of Sciences)의 연구도 있다.

또한 비타민 K, 망간, 철분, 칼슘등이 다량 들어있어 건강한 식단에 활용하기에도 좋다. 오레가노는 톡 쏘는 박하향과 쌉쌀한 맛이 있어 ‘꽃박하’로도 불린다. 피자나 파스타, 토마토 주스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출처123rf

마늘 또한 면역력 강화에 좋은 식품으로 잘 알려져 있다. 마늘에 들어있는 알리신 성분이 강력한 살균·항균작용과 면역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 외국인들이 마늘에 주목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이 ‘알리신’은 생마늘의 ‘알린’이 으깨거나 잘려질 때 효소작용으로 변화된 성분이다. 12주간 마늘 추출물을 먹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감기 걸릴 확률이 64% 낮았다는 영국의 연구도 발표된 바 있다.

출처123rf

미국 주간지 타임지는 ‘마늘은 그 자체로 먹어도 좋고 다양한 음식의 재료로 사용해도 좋은 기능성 식품’이라 예찬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마늘에는 면역력 강화에 좋은 비타민 B1, 비타민 B2, 비타민C, 아연 등도 풍부하게 들어있다.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