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이정도는 돼야~" 중국의 '간식 감성'

중국 간식 소비 트렌드

13,9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빅 사이즈 감자 칩, 미니 포장 탄산음료, 90허우(90년대 이후 출생자) 추억의 우유맛 사탕, 미용기능의 젤리등 색다른 간식들이 중국 젊은층의 감성을 저격하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중국의 대표 간식 브랜드인 왕왕, 백초미, 웨이룽 등이 속속 빅 사이즈 제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서구에서 먼저 시작된 “빅 사이즈 간식” 유행이 중국에서도 빠르게 번지기 시작한 것입니다.

크기를 한번 볼까요?

출처sohu.com

와~ 거대합니다.

출처sohu.com

출처sohu.com

반면 음료업계는 미니 포장 제품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농부산천, 원기삼림, 가다보 등 중국의 대표 음료 브랜드는 모두 기존 제품의 미니 버전을 출시했어요.

200㎖병의 콜라, 270㎖병의 차는 소비자의 섭취량을 제한하는 동시에 싱글족의 수요까지 만족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탄산음료나 버블 티 같은 당 함유량이 높은 음료들은 미니 포장으로 열량 섭취를 조절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출처sohu.com

익숙한 어린 시절의 맛이나 새로운 맛에 대한 호기심도 트렌드로 떠올랐습니다. 상하이의 국민브랜드인 우유맛 사탕의 따바이투도 전통 브랜드의 유행에 따라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해요. 

젊은층은 추억의 맛에만 취해 있지 않고 새로운 맛에도 꾸준히 호기심을 보입니다. 몇 년 전의 더티초코, 말차, 셴단황(짭쪼름한 계란노른자 맛)등 새로운 맛의 간식은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어요.

출처kknews

각종 미용효과를 자랑하는 미용식품도 등장하고 있습니다. 중국리서치기관인 CBNData의 '건강관리식품업계 신제품 추세 보고서'에 따르면 음식 섭취 관리를 통해 다이어트 효과를 얻으려는 건강관리식품의 지난해 제4분기 시장규모는 제1분기에 비해 3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기존의 의약품과 건강기능식품을 넘어 일반간식분야까지 영양과 미용 기능을 강화하려는 “영양보충의 간식화” 시대가 왔다는 분석입니다.

출처sohu.com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