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화제인 류수영의 '두유 육수', 두유를 된장찌개에 넣으면?

두유, 요리 레시피로 활용해보세요.

45,4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육수에 두유를 넣으면 맛이 훨씬 더 진해집니다” 돼지육수에 두유라니…모두가 의외의 조합에 의심을 저버리지 못했지만 완성된 돼지육수 라면을 맛본 후에는 감탄을 자아냈다. 

이는 최근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배우 류수영이 선보인 라면이다. 육수와 두유를 1대 1 비율로 섞은 그의 레시피는 방송뒤 화제를 모았다. 음료로만 마시던 두유의 기발한 재발견이다.

출처KBS

국내에서 두유는 음료 이미지가 강하기 때문에 그동안 요리 활용도가 높지 않았다. 늘 우유와 비교 대상이 되지만 우유가 파스타나 계란찜, 커리 등으로 폭넓게 사용되는 것과 사뭇 다르다.

하지만 두유는 얼마든지 일상 요리에 사용할 수 있는 식재료이다. 최근에는 무설탕, 무첨가 제품들도 많아졌으며, 돼지육수 라면처럼 이색적인 두유 레시피들도 SNS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출처123rf

먼저 두유는 장기보관이 가능한 음료이다. 유통기한을 자주 확인해야 하는 우유와 달리 무균 포장인 ‘팩’에 담겨 있어 비교적 오래 보관할 수 있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편의점에서도 쉽게 구하며, 익숙한 콩 맛이지만 다양한 음식과 결합해 새로운 맛도 즐길수 있다. 대세인 식물성 단백질마저 풍부하다.

출처123rf

국내 대표 두유제조업체인 정식품 관계자는 “본래 ‘콩’은 한국 전통 식생활에서 중요하게 사용된 원료로, 두유를 요리에 활용하면 친근한 맛을 통해 콩의 풍미를 즐길 수 있다”며 “두유 한 팩만으로도 일상 메뉴에서 신선한 변화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123rf

두유는 일상적인 한식 요리에도 이용하기 좋다.
정식품이 소개하는 두유 레시피로는 먼저 된장찌개가 있다.

출처123rf

된장의 짠 맛은 줄어드는 대신 구수한 풍미는 깊어진다.

재료: 베지밀 무첨가 두유 2팩, 애호박1/3개, 양파1/2개, 청홍고추2개, 두부1/2모, 팽이버섯1/4개, 멸치 한 줌, 된장2T

1. 애호박(1/3개)은 반달 모양으로, 양파(1/2개)는 네모지게 썬다
2. 청홍고추(2개)는 송송 썰고 두부(1/2모)는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3. 냄비에 베지밀 무첨가 두유(2팩)를 넣고 끓인다
4. 멸치 한 줌 넣고 끓이다 건진다
5. 된장(2T)을 두유에 부드럽게 잘 풀다
6. 두유가 끓기 시작하면 미리 썰어놓은 애호박, 양파, 팽이버섯을 넣고 한소끔 끓인다
7. 두부와 고추를 넣고 다시 한 번 끓여주면 된장찌개 완성

출처정식품

요리 초보자에게는 어려운 멸치육수나 사골육수를 대신할 수도 있다. 요리과정이 더욱 간편해지며 육수를 대체할 경우 포화지방 섭취와 칼로리도 줄어든다. 한층 더 쫄깃한 식감과 고소한 국물을 진하게 즐길 수 있다.

재료: 베지밀 에이 2팩, 조랭이떡 150g, 간장(국간장)1T, 소금 적당히, 후추, 닭가슴살, 파, 김

1. 냄비에 베지밀두유 2팩을 넣는다.
2. 두유가 끓기 시작하면 조랭이떡을 넣는다.
3. 간장과 소금을 넣어 간을 맞춘다.
4. 달걀1개를 잘 풀어 붓는다.
5. 조랭이 떡이 동동 떠오르면 익은 거기 때문에 그릇에 옮겨 닮은 후 닭가슴살과 파, 후추, 김을 올려주면 완성!

출처정식품

기존 메뉴를 색다르게 바꿔볼 수도 있다. 흔한 떡볶이를 새롭게 만든 ‘두유 까르보나라 떡볶이’는 우유를 소화못하는 이들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메뉴이다. 우유 대신 두유를 넣어 느끼함을 덜어내고 고소함과 매콤함이 적절하게 조화를 이룬다.

재료: 베지밀 무첨가 두유 2팩, 당근1/2개, 브로콜리 1/2개, 베이컨3장, 양파1/2개, 마늘3개, 소금&후추, 마늘가루1t, 크러쉬 레드페퍼, 떡볶이떡

1. 양파(1/2)는 채를 썰어 준비하고, 브로콜리(1/2개)는 한입 크기로 자른다
2. 당근(1/2)과 베이컨(3장)을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3. 팬에 오일을 두르고 슬라이스한 마늘(3개)과 베이컨을 볶는다
4. 채썬 양파와 크러쉬 레드페퍼(1/2t)를 넣고 볶아주세요. (페페론치노로 변경 가능!)
5. 당근과 브로콜리도 넣어 다시 한 번 볶는다
6. 채소가 알맞게 익었을 때 베지밀 무첨가 두유 2팩과 미리 불려둔 떡을 넣고 끓인다
7. 마늘가루(1t)와 소금&후추로 간을 맞춘 후 한번 더 끓여주면 완성!

출처정식품

또한 젊은층에게 인기가 많은 ‘밀푀유나베’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두유를 넣어주면 소고기의 잡내를 잡아주면서도 진한 국물 맛을 올려준다.

재료: 베지밀 무첨가 두유5팩, 알배추1개, 버섯, 청경채, 깻잎, 샤브샤브용 소고기 반근(300g), 국간장, 소금, 간장 1T, 설탕 1T, 식초 1T, 물 2T

1. 알배추를 깔고 깻잎 소고기 순으로 올려 쌓는다
2. 쌓아놓은 재료를 삼등분으로 자른다
3. 냄비에 청경채를 올린 후 잘라놓은 재료의 단면이 보이게 담는다
(청경채 대신 숙주를 넣어도 OK)
4. 버섯을 올리고 베지밀 무첨가 두유 5팩을 넣는다
5. 간장 1T, 설탕 1T, 식초 1T, 물 2T를 섞어 간장 양념을 만든다
5. 간장양념과 소금을 넣고 보글보글 끓여주면 밀푀유두유나베 완성!

출처정식품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