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지구에게 휴식을…"토요일 한 시간만 불 꺼주세요”

어스아워 2019 개최

1,1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일 년에 한 시간 동안 전등을 끄고, 실질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연보전 캠페인 어스아워(Earth Hour).

오는 30일 '어스아워 2019' 행사가 열립니다.


세계자연기금(WWF)은 30일 오후 8시 30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기후변화와 멸종위기’를 주제로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인 ‘어스아워 2019’ 행사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출처세계자연기금(WWF)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어스아워 한국 오프라인 행사는 30일 오후 3시부터 진행되며, 오후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소등이 진행됩니다.

올해 국내에서는 헤럴드(헤럴드스퀘어), 올가니카(카프리빌딩)를 비롯해 삼성전자, 삼성화재, 롯데물산 등 20개기업과 63빌딩, 숭례문, 경주타워, 코엑스, 서울시청 등 랜드마크 24곳이 소등에 참여합니다.

출처세계자연기금(WWF)

해외에서는 파리 에펠탑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 등 세계 각지 24개 랜드마크가 함께 불을 끄고 자연보전의 의미를 강조할 예정입니다.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시작된 어스아워는 매년 수많은 개인과 기업, 기관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어요.


작년에는 180개 국가의 1만8000개 랜드마크가 1시간 동안 소등했죠.

출처123rf

어스아워는 기후변화에 대한 실질적인 행동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3500만 헥타르(㏊) 해양보호구역 지정과 우간다 2700㏊ 어스아워 숲 조성, 2014년 갈라파고스 제도 플라스틱 금지, 카자흐스탄 1700만 그루 식수 등이 어스아워의 성과라고 WWF는 설명했습니다.

출처@Free-Photos

지난해는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서 해양 생태계 보전을 위한 500만 평방 킬로미터(㎢)의 해양 보호 구역 지정에 기여하기도 했어요.

출처@Mariamichelle

윤세웅 WWF 코리아 사무총장은 “우리는 지구를 극한의 한계로 몰아넣고 있으며, 자연은 현재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다”면서 “어스아워 2019는 자연자원의 훼손을 막고 복구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행동을 이끌어낼 좋은 기회”라고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스위스에 국제본부를 둔 WWF는 약 100개국의 500만명이 넘는 회원이 해양과 기후·에너지, 야생동물 등 분야에서 자연보전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