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겨울 시장에 도전장 낸 국산 감귤 '원터프린스'

국산 감귤 품종 ‘윈터프린스’, 시장에 첫 선

11,28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겨울 과일 시장을 주도 하고 있는 과일들은 해마다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국산 감귤 품종 ‘윈터프린스’도 겨울 시장에 첫 선을 보입니다.

2017년 시험 보급한 농가 3곳에서 생산된 ‘윈터프린스’ 4톤가량이 제주감귤농협의 선별 과정을 거쳐 대형 상점(이마트 30여 지점)을 통해 소비자에게 공급됩니다.

출처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2016년 개발한 ‘윈터프린스’는 일찍 성숙하는 온주밀감과 늦게 성숙하는 만감류의 특성을 모두 지닌 새로운 품종인데요.

출처농촌진흥청

온주밀감처럼 과즙이 풍부하고 과육이 부드러운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비슷한 시기 유통되는 만감류 ‘황금향’보다 당도가 높고(12.5∼13.5브릭스), 신맛(산 함량 1.0∼1.2%)이 적당합니다.

출처농촌진흥청

또 씨가 없고 껍질이 잘 벗겨져 소비자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겨울 과일 시장을 주도할 품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출처농촌진흥청

재배 측면에서도 관리가 쉽고, 생육이 좋아 다른 감귤류보다 1년 정도 빨리 수확할 수 있다고 해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돼 현재 41곳 농가 7ha에서 재배되고 있으며, 국내 육성 감귤 품종중 처음으로 연구회가 결성될 정도로 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감귤의 국산 품종 재배 면적은 2.8%로 다른 과수보다 낮은 편이지만, 최근 ‘윈터프린스’를 비롯해 ‘하례조생’, ‘미니향’ 보급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올 겨울 만나볼 수 있는 ‘윈터프린스’, 어떤 반응을 얻게될 지 기대가 됩니다.

출처농촌진흥청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