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인조계란ㆍ배양육, 우리 식탁에 오를 수 있을까

대체 육류 연구개발 투자ㆍ정책 지원 필요하다

3,3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식물성 고기와 배양육, 인조 계란이 목장에서 얻던 고기와 계란을 대체해 우리 식탁에 오를 날이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출처@RitaE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최근 ‘대체 축산물 개발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인구증가와 식량부족, 환경문제, 개인적 신념에 따른 식생활 변화 등으로 인해 식물성 고기, 배양육, 인조계란 등이 최근 몇 년 새 조명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해외에서는 식물성 고기와 배양육 등 대체 육류 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식물성 고기는 식물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이용해 고기와 비슷한 식감과 맛이 나도록 제조한 식품으로 주로 밀, 대두, 곰팡이 등을 이용해 만들어집니다.

출처123rf

단백질 함량이 높고 지방과 포화지방산 함량은 매우 낮으며, 제조 과정에서 다양한 영양소를 보충할 수도 있습니다.


식물성 고기는 축산물과 비교해 토양 사용량을 95%, 온실가스 배출량을 87% 각각 감소시킬 수 있으며, 가축 전염병에 대한 우려도 없어요.


다만, 식미감이 보통 육류보다 떨어지는 것은 단점으로 지목됩니다.

출처123rf

식물성 고기 주요 생산업체로는 임파서블 푸드, 비욘드미트, 에이미스 키친 등이 있어요.


국내에서는 삼육식품이 밀에서 추출한 글루텐으로 식물성 불고기, 콩단백 소시지, 햄을 생산하죠.

출처123rf

배양육은 살아있는 동물 세포를 채취한 뒤 세포 공학 기술로 배양해 생산하는 식용 고기로, 현재 실험실에서 시제품을 생산하는 단계입니다.


배양육은 기존 축산물보다 토양 사용량은 99%, 온실가스 배출량은 96%, 에너지 소비량은 45%를 감소시킬 수 있지만, 생산비가 2017년 기준으로 100g당 2000달러(약 224만원)로 매우 높습니다.

출처@jarmoluk

향후 실용화를 위해서는 더 높은 수준의 생명공학 및 조직 배양, 대량생산 기술을 개발하는 한편 소비자의 거부감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카이스트 벤처기업에서 출발한 MBG연구소가 유일하게 배양육 연구개발을 진행 중입니다.

인조 계란은 콩과 해바라기 레시틴, 카놀라 및 천연수지를 이용해 제조되며, 현재 주로 분말 형태 및 계란 가공품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물에 녹여 사용하며, 거품 및 색상이 기존 계란과 비슷하지만 가격은 20% 가량 저렴한 이점이 있죠.


현재 미국의 햄튼크릭푸드가 인조 계란을 활용한 마요네즈와 드레싱, 과자류를 제조해 대형 유통업체와 학교 등에 납품하고 있습니다.

출처@RitaE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대체 육류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와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보고서는 “해외 유수 업체들은 선도적 시장 확보와 기술 선점을 위해 투자를 늘리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기업과 연구기관의 적극적인 노력을 찾아보기 힘들다”며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대체 축산물 시장에 대해 정부가 기술개발과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