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경제불안하면 많이 팔리는 음식은?

러시아 경제불안 속 초콜릿 판매 증가

17,8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러시아에서 경제불안속 달콤한 초콜릿 판매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러시아내 초콜릿 판매량은 지난 2018에 이어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소비자 패널 GfK Rus의 연구에 따르면 올해 여름 초콜릿 판매율은 지난해와 비교해11% 증가를 기록했.어요. 전문가들은 이러한 초콜릿 판매의 증가 추세가 경제와 관련이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출처123rf

BCS 프리미어 수석 애널리스트(Sergei Suverov)는 러시아인들이 금융 위기를 두려워한다고 언급하면서 "불안정한 경제 상황에 사람들은 돈을 아껴 쓰며 자동차, 보석 등에 대한 구매율이 줄어들고 있지만, 초콜릿 소비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어요. 이어 "초콜릿은 저렴하지만 기분 전환에는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출처123rf

초콜릿 외에도 러시아내 과자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제과 기업협회(Askond)는 2018년 러시아 연안 과자 판매량은 1인당 25,2kg, 2017년 과자 판매량은 1인당 24, 5kg을 기록했다고 발표했어요. 러시아의 제과 제품 소비는 지난 2010년 이후 매년 평균 1~3 %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출처123rf

그렇다면 경제불안 속에서 러시아 내 초콜릿이나 달콤한 과자의 소비가 늘어난 이유는 무엇일까요.

출처123rf

초콜릿은 사람에게 필요한 ‘도파민’의 생산을 증가시키는 제품이라고 알려져 있죠. 러시아의 영양학자(Alexei Kovalkov)는 "경제적 안정성이 없는 시기에 사람들은 많은 탄수화물을 섭취하기 시작한다"고 분석했습니다. 즉 불안으로 인한 심리때문에 사람들이 더욱 단 것을 찾게된다는 뜻입니다

출처123rf

초콜릿처럼 단 음식은 몸속에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의 분비를 낮춰줍니다. 또한 기분을 좋게 하는 세로토닌의 분비를 도와 우울감을 완화해줄 수 있죠.

하지만 초콜릿을 너무 많이 먹는 것도 문제가 됩니다. 칼로리를 필요이상으로 섭취하게 되며, 높은 당분 함량때문에 혈당이 크게 치솟는 문제가 생깁니다.
언제나 적당한 것이 가장 좋겠죠.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