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채소, 씻어서 실온보관하면 최악

세척 후 실온보관, 유해균 증가

93,75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유난히 길었던 장마가 끝났지만 아직 무더위가 남아있습니다. 식중독 주의에 신경써야 할 때입니다. 

여름철에는 식중독에 걸릴 위험이 더 높은데요. 기온이 올라가는 동시에 습도까지 높기 때문입니다.

출처123rf

특히 채소류의 보관은 더욱 신경써야 합니다. 의외로 식중독을 일으키는 주범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채소류 보관에서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세척을 한 후 실온보관"인데요.

출처123rf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채소류 세척 후 실온에서 12시간 보관할 경우 유해균이 증식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출처123rf

식중독균 유전체 연구 사업단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장비를 활용한 메타게놈 분석방법을 통해 채소류 세척 전후의 세균 분포(종류ㆍ양)를 확인했는데요.

(메타게놈(metagenome)은 부추, 케일 등 환경에 존재하는 모든 미생물의 유전체 총집합을 말합니다.)

출처123rf

연구결과, 부추를 세척한 후 실온에서 12시간 보관했을 때 식중독균인 병원성대장균수가 평균 2.7배, 케일에 존재하는 유해균인 폐렴간균은 세척 후 실온에서 12시간 후 평균 7배 증가했다고 합니다.

반면, 부추ㆍ케일 모두 세척하지 않고 실온에 12시간 보관한 경우 식중독균 또는 유해균의 분포 변화가 관찰되지 않았어요.

채소류 표면에 원래 분포하고 있던 세균이 세척과정에서 군집간의 평형이 깨지면서 유해균에 대한 방어 능력이 감소한다는 설명입니다.

또 세척 후 실온에서 12시간 보관할 경우 미생물이 증식할 수 있는 환경(온도ㆍ시간)이 조성돼 유해균 증식으로 식중독 위험도 커지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출처123rf

그렇다면 식약처가 권고하는 채소류 보관법에 대해 알아볼까요.

▷실온보다 냉장에서 보관

▷유해균 살균을 위해 100ppm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10배 희석 식초 가능)에 5분간 충분히 담군 후 3회 이상 세척 ▷세척 후에 절단

▷세척 후 반드시 냉장 보관하거나 바로 섭취

▷부득이하게 실온 보관 시 세척하지 않고 보관
등이 있습니다.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