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하루 25g 당근의 기적

이왕이면 기름에 볶아서 드세요.
프로필 사진
RealFoods 작성일자2018.07.12. | 174,940 읽음

주황색 채소를 대표하는 당근!


모두 당근 좋아하세요?

에디터도 참 좋아하는데요,

89.5%가 수분으로 이뤄져 있는 당근은 100g당 37kcal의 저열량을 자랑합니다.

출처 : @congerdesign

그러면서도 달콤한 맛을 내기에 늦은 오후 입이 심심할 때 건강 간식으로 즐기기에도 좋습니다.

출처 : shutterstock

대표적으로 알려진 당근의 효능은 시력보호입니다.

당근은 채소 중 비타민 A의 함량이 가장 높아 눈에 좋은 식품이죠. 또 수용성 섬유소가 풍부해 변을 부드럽게 하고 배변활동을 도와줍니다.

출처 : shutterstock

특히 당근은 카로티노이드 중 체내에서 비타민 A로 전환되는 베타카로틴의 함량이 가장 높은 채소입니다.

출처 : shutterstock

베타카로틴은 항산화 작용과 항암효과를 가지고 있는데요, 시력감퇴 및 노화를 지연시키고 심장 질환과 암 예방, 면역기능을 강화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출처 : shutterstock

실제로 다양한 색깔별 채소, 과일 섭취와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과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어떤 연구결과에 따르면, 짙은 주황색 채소가 심혈관 질환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출처 : shutterstock

주황색 채소 중에도 당근을 하루에 25g 섭취할 때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32% 감소했으며, 50~75g 섭취하면 위험률을 더 크게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해요.

*25g = 중간 크기 당근 1/4개 분량

출처 : shutterstock

이는 당근에 풍부한 카로티노이드가 혈관 내피세포의 염증 및 산화적 스트레스를 줄이고 초기 동맥경화증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줘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낮추는 역할을 하기 때문입니다.

출처 : shutterstock

당근은 식품 자체 내에 비타민C 산화효소를 가지고 있어, 저장기간이 길수록 산화효소 활성도가 증가됩니다.

또한 다른 채소와 조리 시 비타민 C의 손실을 일으키므로 따로 조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 shutterstock

당근에 함유된 베타카로틴은 껍질 부위에 풍부하기 때문에 깨끗이 씻어 껍질 째 먹거나 가볍게 긁어내는 정도로만 벗기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 shutterstock

또 지용성 성분인 베타카로틴은 날로 먹거나 갈아서 먹기보다는 기름에 조리해 섭취할 때 흡수율이 높아져요.

출처 : shutterstock
당신이 최고

이쯤하면 당근에 별 생각이 없던 분도
오늘 저녁 메뉴로 당근 떠올리지 않으실까요?

[리얼푸드=김태영 에디터]
더 많은 리얼푸드 기사 보기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커피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