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프로골퍼에서 미역국 밀키트 창업가로

기장미역

19,4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역은 조리하지 않고는 먹을 수가 없는 식품입니다. 해조류는 점액질을 갖고 있기 때문에 물로 끓여야 맛이 깊고 진해지죠. 그래서 제작한 게 미역국 키트입니다.

바다건조식품회사 씨드(SEA.D)의 박혜라(31) 대표는 미역국 밀키트(Meal Kitㆍ손질된 재료가 담긴 반조리 간편식) 제품을 만든 이유를 이같이 설명합니다.

출처@asjjuni0

씨드는 자연 식품인 해조류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간편 미역수프, 육수팩 등을 온라인 유통 채널에 판매하면서, 젊은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요.

출처씨드

프로골프 선수였던 박 대표는 15년간의 선수생활을 접고 2015년 6월 창업에 뛰어들었습니다. 


그는 고등학교 3학년 때 전국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고 이듬해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정규투어 골프대회 풀시드를 받았어요.

출처씨드

창업은 어린 시절부터 꿈꾸던 일이었습니다. 


박 대표는 “어린 시절부터 나만의 브랜드를 경영하고 싶은 열망이 컸다”고 말했습니다.

출처씨드

골프 관련 사업이 아닌 미역 판매를 선택한 것은 어업과 양식업을 한 조부의 영향이 컸어요.

태어나고 자라온 곳이 부산 기장군입니다. 빼어난 맛을 자랑하는 ‘기장 미역’의 가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요. 하지만 습기에 취약한 해조류를 가판에서 신문지나 봉지에 묶어 판매하고 있었죠. 변화가 필요했고, 도전해보고 싶었습니다.

바다의 건강 씨앗(Seed)이라는 의미와 바다(Sea)로부터 꿈(Dream)을 나누겠다는 뜻으로 회사명은 씨드(SEA.D)로 지었습니다.

출처@Pexels

창업 이후에는 부족한 예산으로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박 대표는 “2년간 1인 기업으로 운영을 했는데, 홍보를 위해 안 가본 곳이 없을 정도”라면서 “특히 늘 부족한 예산이 발목을 잡았다. 저렴한 창고를 구하고 이사하다보니, 열악한 상황이 이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출처@terimakasih0

이후 전국의 우수 농수산 제품의 생산자ㆍ제조업자들과의 협업을 통해 품질을 높이는 데 집중하다보니 판매량은 자연스럽게 늘어났습니다. 


창업 첫해 6개월 동안 약 3000만원이었던 매출은 지난해 약 3억원으로 급증했어요.

출처씨드

사업이 안정되자 최근에는 미혼모가정 지원에 나섰습니다. 


박 대표는 “출산을 축하하는 의미로 산모축하용 미역선물을 많이 한다”면서 “하지만 출산 후 산후조리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미혼모가정이 있다. 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기금을 마련해 부산의 한 미혼모재단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평소 수산업은 동종 산업에 있는 기업들과의 교류가 중요하다고 여겨요.

출처@ziyo1516
기장군에서 무수히 많은 업체들이 해조류 제조ㆍ유통을 하고 있습니다. 수십년의 경험이 축적된 업체와의 다양한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수 있어요.

소기업은 해당 기업만이 잘 할 수 있는 것을 발굴하고 집중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박 대표는 “대기업이 낮은 수익성으로 포기하거나, 수요가 비어있는 틈새시장(니치마켓)이 있다”면서 “많은 실패를 이겨내는 맷집을 키우고, 늘 제안하고 시도하는 도전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