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혹사 당한 내 다리...일주일간 다리베개 써보니

30분이면 효과가 온다

23,0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Free-Photos

요즘 다리가 편안하신가요 ?


혹시,


하루종일 서서 일하거나 ,

반대로 온종일 앉아있거나,

하이힐을 즐겨신는 분이 있다면


주목해야 합니다.

출처@Free-Photos

에디터 역시 그런 사람 중 한 명입니다. 다년간 신고 다닌 하이힐은 제겐 '영혼의 단짝'이었죠.  


그런데 언젠가부터 저녁만 되면 다리에 피가 안 통하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붓고 저리고 난리가 나더라고요. 안 하던 운동이라도 한 날엔 허벅지 근육이 놀라는지 근육통에 시달리기 일쑤였고요.


출처@Greyerbaby

사실 우리 몸에서 종아리는 굉장히 중요합니다. 붓고 저린 종아리를 그냥 모른 척 내버려뒀다가는 큰일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다리가 붓고 저린 증상은 다양한데요. 이러한 초기 증상은 혈액순환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부종을 그대로 방치할 경우 정맥 순환이 잘 안 돼 하지정맥류로 이어지거나, 피부가 딱딱해지는 상피증(코끼리 다리)이 될 수도 있습니다.


출처@tookapic

궁여지책으로 커다란 쿠션에 다리를 올리고 잠을 청하다 안되겠다 싶어 다리베개를 향한 유목생활이 시작됐습니다. 


그런데 다리를 올리는 곳이 너무 높게 나온 제품이 많더라고요. 이상하게도 전 너무 높은 다리베개는 도리어 다리가 더 저리는 역효과가 있었거든요.


그러다 발견. 적당히 안정적인 높이의 '백닥터 다리베개'

출처리얼라이프

어마어마한 크기의 택배 도착. 


포장을 뜯자 미소가 절로 나왔습니다. 만족할 만한 높이더라고요. 물론 보는 것과 사용했을 때는 다를 수 있으니 일단 사용해보기로 했습니다.

출처리얼라이프

출처리얼라이프

다리를 올려놓으니 일단 높이가 안정적이라 마음에 들었습니다. 인체공학적 각도더라고요. 


허벅지부터 발까지 완만한 경사가 이어지고 하체라인에 따라 설계된 파도형 굴곡이 처음 사용에도 몸을 편안하게 해주더라고요.


다리베개는 다리만 올려놓는건 아니에요. 베고 자도 되고요. 허리까지 기대는 쿠션으로 사용해도 됩니다.

백닥터 다리베개는 메모리폼과 경도폼을 결합한 이중특수구조인데요. 특히 메모리폼 덕분에 복원력이 아주 뛰어납니다.  

출처백닥터

그럼데 잠깐 ! 요즘 침구류 까다롭게 고르시죠 ? 혹시나 중금속이 검출된진 않을까 불안하시죠 ? 저도 그렇습니다!  

백닥터 다리베개는 4대 중금속 미검출 승인을 받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2중 커버 구조로 통기성도 좋아 깔끔하고 위생적인 사용이 가능합니다. 

출처백닥터

이제 일주일 사용해봤는데요.


매일 저녁 30분 쓴 것만으로 잠자리가 편안해졌습니다. 밤새 다리가 저리고 아프면 잠도 잘 안 오잖아요. 제겐 축복 같은 다리베개였습니다. 


짧은 시간에도 효과가 바로 나타납니다.

퇴근 후 TV를 보면서 다리를 잠깐 올려놔도 몸이 한결 가볍고 편안해졌습니다. 불편하게 자는 동안 올려놓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특히 좋았습니다 !

이젠 아침이 가뿐합니다.

출처리얼라이프

* 하루 30분 사용만으로 다리가 편안해지고 붓기와 저림 해소 


* 안정적인 높이로 다리베개 사용으로 인한 다리 통증, 저림 등의 부작용 없음(물론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어 하루 30분만 사용할 것을 권장)


* 겉커버가 분리돼 깔끔하게 세탁 후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


* 쿠션 대신 기대면 허리 통증 있는 사람도 편안히 누울 수 있음


* 저녁에 잠깐 올려두는 것만으로 밤새 꿀잠 예약


* 임산부나 다리가 잘 붓는 사람들에게 적극 추천


[리얼푸드=고승희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