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전국 사설 동물보호소 80여곳…믹스견 가장 많아

순혈 품종에 집착

3,3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국 각지에 산재한 사설보호소 80여곳에 유기동물 1만5000여 마리가 새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7일 농림축산식품부의 '사설 동물보호소 실태조사 및 관리 방안 마련 연구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사설 동물보호소는 서울 4곳, 인천·경기 37곳, 부산·경남 10곳, 대구·울산·경북 6곳, 대전·충청 16곳, 호남 5곳 등 전국 82곳으로 집계됐어요.

운영 주체는 개인 51%, 단체 39%, 미등록 단체 10%로 파악됐어요. 전체의 90%가 사설보호소였으며 그 외 쉼터(8%)·입양센터(1%)·가정집(1%)도 있었습니다.


이들 보호소가 데리고 있는 동물 수는 50마리 미만 20곳, 50∼100마리 19곳, 100∼200마리 21곳, 200∼300마리 6곳 등 이었습니다. 


500마리 이상 품고 있는 대형 보호소도 1곳 파악됐어요.

보고서는 "국내 사설 동물보호소 82곳의 실제 보호 마릿수는 총 1만4697마리로 추정된다"며 "지난해 1∼9월 입양된 개체를 포함할 경우 마릿수는 1만7939마리"라고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국내 사설 동물보호소 가운데 20곳을 심층 분석하고, 1곳당 10마리씩을 무작위 추출해 품종의 분포를 살펴봤어요.

그 결과, 믹스견이 56마리(28%)로 가장 많았고, 진도 믹스 36마리(18%)·코리안 쇼트 헤어 25마리(13%)·푸들 13마리(8%)·비글 14마리(7%)·시추 7마리(4%) 등이 뒤따랐습니다.


국내 반려동물 품종 조사에서 7%에 불과한 믹스견이 보호소에서 이보다 4배 많은 28%에 달합니다.


이는 동물을 유기하는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순혈 품종'에 집착한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눈길을 끄는 품종은 비글입니다. 


국내 반려동물 가운데 비중이 0%에 가까울 정도로 키우는 사람이 드문 견종입니다. 하지만 보호소에서의 비율은 무려 7%로, 유기 비율이 이례적으로 높은 편입니다.


반면, 가장 흔한 종 가운데 하나인 몰티즈 믹스는 반려동물 품종 가운데 15%를 차지하고 있지만, 보호소 동물 가운데 비중이 3%에 그쳤습니다.

특히 국내 사설 동물보호소의 상당수는 인력난과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사설 동물보호소 20곳에 대한 조사에서 소장을 제외하고 직원이 전무한 곳이 11곳이나 됐습니다. 


1인당 관리 동물 수로 봤을 때, 한 사람이 200마리를 넘는 유기동물을 돌보는 곳도 3곳이었어요.


20개 사설 동물보호소 평균으로는 직원 1명당 담당 동물 수가 96.3마리로, 100마리에 육박했습니다.

사설 동물보호소 20곳 중 후원금 규모가 파악이 안 된 2곳을 뺀 나머지 18곳의 재정 실태의 경우, 동물 1마리당 월별 후원금이 '마이너스', 즉 적자를 기록한 곳이 절반이 넘는 11곳이나 됐습니다.

출처123rf

보고서는 "사설 동물보호소로 오는 개체 수를 줄이려면 동물 유기를 예방하고, 학대당하는 동물의 수를 줄여야 한다"며 "일반인 교육과 홍보를 강화해 반려동물 중성화 수술을 권장하고, 믹스견과 코리안 쇼트 헤어 품종의 입양률을 높이도록 홍보해야 한다"고 제시했습니다.


[리얼푸드=민상식 에디터]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