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미트볼 종주국은? 스웨덴 VS 터키

어떻게 생각하세요?

5,40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트볼 먹으러 이케아 간다"


이런 말이 있을 정도로 이케아 푸드코트에서 판매하는 미트볼은 세계적으로 명물 대접을 받습니다.


이케아는 스웨덴 기업이죠. 덕분에 미트볼이 스웨덴 전통음식 아니냐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실제로 그 전부터 미트볼 종주국은 스웨덴이란 인식이 존재했었어요. 

(이케아의 최고 인기 아이템 미트볼)

미국식 단어인 미트볼은,
스웨덴어로 쇠트불레/솃불레(Köttbulle) 등으로 읽습니다.

미트볼을 그레이비 소스와 링곤베리 소스를 곁들여 먹는 게 스웨덴의 일반적인 풍경입니다.

출처리얼푸드

그런데 지난달 말 스웨덴 정부가 미트볼은 스웨덴에서 처음 등장한 음식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서였죠. 

"스웨덴식 미트볼은 18세기 칼 12세가 터키에서 들여온 요리법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

출처스웨덴 공식 트위터

스웨덴 국왕 칼 12세(1682~1718)

출처구글 이미지

스웨덴의 역사를 좀 살펴볼까요?


1697년 즉위한 칼 12세는 군사를 몰고 러시아 원정을 떠납니다. 초반엔 승승장구 하다가, 결정적인 전투에서 러시아 군대를 무너뜨리지 못하고 터키로 퇴각합니다. 칼 12세는 동맹국인 터키에서 6년 가까이 머무르면서 러시아 공격을 다시 준비합니다... (결과적으로 재공격은 실패) 


왕은 터키에 머무르는 동안 고기를 다져서 만든 터키식 미트볼에 사로잡혔고, 귀국한 뒤에 이 음식을 유럽에 전파했다고 해요. 

그런데 스웨덴 정부의 이 같은 '고백'은 조금 뜬금없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왜 그랬을까요?

사실 그간 미트볼의 기원을 두고 스웨덴을 비롯한 유럽에서 '논란'이 많았습니다. 미트볼의 종주국이 스웨덴이라는 게 과연 맞느냐는 거였죠. 최근에도 이런저런 주장이 뒤엉켜있던 상황. 

스웨덴 정부는 이를 의식해 '따지고 보면 미트볼은 터키 조리법이 유래돼 만들어진 음식'이라고 못 박은 거예요. 

그러자 sns에서는 다양한 반응이 쏟아집니다.

한 스웨덴 이용자는 "(미트볼이 스웨덴 음식이라고 믿은) 내 인생 전체가 거짓이었다"고 탄식하기도 했죠.

출처@congerdesign

어쨌든 스웨덴 정부가 미트볼 유래에 관해 언급한 뒤에, 논란은 오히려 더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스톡홀름 대학교의 리차드 텔스트롬 교수는 "터키에서 미트볼이 유래됐다는 증거가 없다. 오히려 언어학적으로 봤을 때 미트볼은 프랑스나 이탈리아에서 전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반박했어요. 

출처@PublicDomainPictures

사실 특정 음식을 두고, '종주국'을 따지는 건 흔한 풍경입니다. 


'크루아상이 과연 프랑스 전통 음식이 맞냐?'

'피자가 처음 등장한 게 진짜 이탈리아인가?' 


따위의 논쟁들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어요. 이런 주제가 나오면 의견이 갈립니다. '음식의 진짜 뿌리를 찾는 건 중요한문제'라는 주장이 있는가 하면, '의미 없는 소모적 논쟁'이란 지적도 나오죠. 


출처구글 이미지

어려분들의 생각은 어떤가요? 


[리얼푸드=박준규 에디터] 

투표하기

투표 폼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