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천개의 잎사귀’ 밀푀유, 나폴레옹과 무슨 관계죠?

나폴레옹이 아니라 나폴리였네요~
RealFoods 작성일자2018.04.08. | 25,290 읽음

흔히 여성에게는 밥 배와 디저트 배는 따로 있다고 합니다. 디저트의 달콤한 맛과 앙증맞은 디자인은 배가 불러도 그 유혹을 뿌리치기 힘들게 하는데요. 디저트 유래에 깃든 사연들을 알고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세계의 달콤한 디저트로 손꼽힐 만한 프랑스의 밀푀유. 얇은 페이스트리를 겹겹이 쌓아 올려 만들었기 때문에 프랑스어로 “천 겹(thousand sheets)” 또는 “천 개의 잎사귀(thousand leaves)”라는 뜻을 가졌습니다. 보통 페이스트리 시트 한 장은 729개의 층으로 구성되는데 밀푀유는 두 장 이상의 페이스트리 시트가 들어간다고 하니 ‘천 개의 잎사귀’ 이름값을 제대로 하고 있는 아이입니다.

밀푀유는 보통 사각형이며, 바삭바삭하고 황금빛을 띠는 세 장의 퍼프 페이스트리와 그 사이에는 커스터드 크림, 또는 새콤한 과일과 휘핑크림이 올려집니다. 바삭바삭한 식감과 촉촉하고 부드러운 크림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는 맛이죠.

출처 : 리얼푸드

먹기 아까울 정도로 완성도가 높은 밀푀유, 하지만 미국에서 만났을때는 당황스러운 일이 생기기도 합니다. 모든 종류의 밀푀유가 ‘밀푀유’가 아닌 당당하게 ‘나폴레옹’이라는 이름표를 달고 있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많은 이들은 밀푀유와 나폴레옹이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심지어 프랑스 역시 타원형 밀푀유를 ’나폴레옹‘이라고 부릅니다.

팔짱

과연 나폴레옹은 밀푀유를 즐겨 먹었을까요? 그 답은 밀푀유의 유래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밀푀유라는 이름은 이탈리아의 ‘나폴리 스타일’이란 의미인 ‘나폴리탱(Napolitain)’이 정착된 것입니다. 나폴리탱은 층마다 변화를 주며 쌓아 올리는 이탈리아 나폴리 지방의 전통 디저트 스타일입니다. 이는 프랑스의 밀푀유와 마찬가지로 “천 개의 이파리”라는 뜻이며, 이탈리아어로는 ‘밀레 폴리에(mille foglie)’라고 불렸습니다.

출처 : 리얼푸드

결국 밀푀유의 이름은 나폴리 ‘나폴리탱’이 프랑스의 황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Napoléon Bonaparte)와 발음이 비슷해 ‘나폴레옹’으로 와전된 것인데요. 나폴레옹과 상관없는 밀푀유가 ‘나폴레옹’으로 불려지고 있는 것은 참 재미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밀푀유의 기원을 19세기 경으로 본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19세기 초 나폴레옹이 나폴리 지방을 점령했던 역사적 사실과 그리 연관성이 없지는 않은 듯 합니다.


[리얼푸드=육성연 에디터]

더 많은 리얼푸드 기사보기

해시태그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염정아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