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몸에 쌓인 환경호르몬 빼내는 음식들

식이섬유를 충분히 드세요

113,8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화학물질은 현대생활에서 도저히 떼어낼 수 없지만 환경호르몬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연구들은 매년 쏟아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환경호르몬은 환경에서 배출된 성분이 몸 안에 들어와 독성뿐 아니라 내분비계 기능을 방해하는 등 마치 호르몬처럼 작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환경호르몬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잔류성 유기오염물질’(POPs)이 대표적이죠. DDT 등의 농약류와 PCB 등 산업용 화학물질, 다이옥신·퓨란 등이 있습니다.

제2 당뇨병 위험과의 연관성을 밝힌 해외 연구(2010)를 비롯, 최근에는 POPs 농도가 높을 경우 대장암 발생 위험이 3배 커진다는 경북의대 연구도 나왔습니다.

출처123rf

환경호르몬의 심각성은 지금 당장 큰 영향이 없을지라도 장시간 농축시 건강에 위해한 영향을 미칠수 있다는 점에 있습니다. 화학물질의 유통량은 급증하는 반면 관련 정보가 부족한 것도 문제죠. 또한 우리는 일상에서 노출되는 환경호르몬이 얼마나 되는지에 대해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 분해도 잘 되지 않아요. 과불화옥탄산(PFOA)의 경우 인체에서 양이 반으로 줄어드는 기간은 대략 3~5년 정도 걸립니다.

출처123rf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화학물질을 모두 피하는 것은 불가능해요. 화학물질의 사용을 줄이는 노력과 함께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최대한 독성물질을 밖으로 배출하는 것입니다.

출처123rf

다행인 것은 이러한 역할을 잘 수행하는 식품이 우리 곁에 있다는 점인데요. 바로 신선한 식물성 식품에 들어있는 식이섬유입니다.

출처123rf

▶식이섬유 충분히 먹기

식이섬유는 우리 몸에 쌓인 환경호르몬을 밖으로 배출하는데 가장 효율적인 영양소입니다. 식이섬유는 POPs 물질에 찰싹 달라붙어 대변으로 배출시켜요.

대장 내 쌓인 독소 물질을 제거하며, 특히 불용성식이섬유소는 변의 부피를 증가시키고 장 운동을 활발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습니다.

출처123rf

식이섬유는 식물성 식품에 풍부하게 들어있어요. 특히 현미는 폴리염화비닐(PCB) 오염물질을 혈액속에서 효과적으로 흡착한다는 해외 연구(2005)결과가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현미밥에 각종 신선한 채소와 올리브유, 들기름 등을 함께 먹어야 환경호르몬 배출에 효과적이라고 조언합니다.

출처123rf

▶육식, 가공식품의 과도한 섭취 줄이기

식물성식품과 달리 가공식품이나 통조림, 가공육 등은 환경호르몬 축적을 쉽게 만드는 음식들입니다. 특히 동물성 지방에는 생태계에서 잘 분해되지 않은 POPs가 다른 식품에 비해 많이 들어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어요. POPs는 생태계 먹이사슬이 위로 갈수록 축적되며, 지방조직에 축적되는 특성을 가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대규모 축산업에서는 전염병예방을 막기위해 항생제를 투여하고, 빠른 성장을 위해 성장촉진제나 호르몬제를 첨가한 사료를 먹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출처123rf

정자세포의 질을 낮춘다는 연구가 발표된 디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 성분도 가공육에서 검출량이 많이 나옵니다. 가공육이나 포장된 음식을 줄이고, 가능한 신선한 채소와 통곡물을 직접 조리해 먹으며, 플라스틱 용기 사용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123rf

▶가능한 유기농으로 구입

살충제나 농약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미치는 가장 대표적인 화학성분입니다. 가격이 다소 비싸더라도 가능한 유기농 식품으로 구입하는 것이 좋아요. ‘유기농 농산물’은 3년간 합성농약과 화학비료를 모두 사용하지 않은 땅에서 재배한 채소를 뜻하며, 화학비료 대신 퇴비를 사용합니다.


[리얼푸드=육성연 에디터]

출처123rf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