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RealFoods

피곤한 김과장 입이 헐은 이유는…

침에 그 답이 있습니다.

90,4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피곤하면 몸은 다양한 반응을 보입니다. 요즘처럼 면역력이 떨어지는 환절기엔 감기나 몸살로도 나오지요.

출처shutterstock

그런데 가장 먼저 나타나는 곳은 바로 ‘입’이라고 합니다. 평소 조금 무리했다 싶으면 다음날 여지없이 입 안에 혓바늘이 돋거나 허는 증상이 생기는 것을 경험한 이들이 많을텐데요. 


양치질을 소홀히 한 것도, 말을 많이 한 것도 아닌데 다른 곳도 아닌 입 안이 헐며 쓰라림에 시달립니다. 왜 우리 몸은 피곤하거나 힘이 들 때 다른 부위가 아닌 입 안에서 가장 먼저 신호를 보내는 것일까요.

이유는 침에 있습니다. 사람의 입 속은 따뜻하면서도 끊임없이 영양분이 공급돼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번식하기 좋은 최적의 공간입니다. 입속에는 약 500여개의 세균이 존재하는데요 .

완전놀라움

그럼에도 구강 안이 깨끗하고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는 것은 바로 ‘침’ 덕분이라고 합니다. 

경희대학교치과병원 구강내과 전양현 교수에 따르면 침은 면역글로불린이라는 항균물질이 있어 입 속의 무수한 세균을 멸균시킵니다. 평소 건강할 때는 침의 멸균작용이 정상적이지만, 몸이 피로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침의 양은 매우 줄어듭니다.

피로를 느끼면 얼굴 근육이 수축되면서 그 안에 있는 혈관과 침샘이 압박을 받아 혈액공급이 원활하지 않기 때문인데요. 이로 인해 침이 줄어들면서 살균작용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게 되면서, 바이러스와 세균이 입 속에 빠르게 증식해 구내염, 흔히 말하는 입병으로 이어집니다.

구내염은 크게 ‘아프타성 구내염’과 ‘헤르페스성 구내염’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아프타성 구내염은 입 안에 작은 궤양이 생기는 것으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혓바늘도 아프타성 구내염 중 하나입니다. 면역 체계 이상이나 세균과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며, 뜨거운 음식, 구강 내 상처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헤르페스성 구내염은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입 주변에 발생합니다. 증상으로는 작은 물집이 여러 개 생기고 통증이 심하며 물집에 많은 바이러스가 있어 전염성도 강합니다.

일단 구내염이 발생하면 입안 탈수를 일으키는 커피나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는 피하고, 수분과 과일의 충분한 섭취를 권장합니다. 과일과 채소에는 섬유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구내염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리얼푸드=박준규 에디터]

출처shutterstock

작성자 정보

RealFoods

Eat, Play, Cook, Real Foods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