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서울 재건축 분양 급증 이유는?

정비사업규제 완화, 비강남권 재건축 분양 증가 등

43,02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연이은 고가 분양가에도 불구하고 
강남발 재건축 분양시장은 호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주변 아파트값 상승에도 영향을
끼칠 정도로 말이죠. 

재건축 시장이 들썩이면서 재건축 일반분양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전국 재건축 시장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서울 재건축 물량 증가현황과 원인을
살펴보겠습니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서울에서
5월부터 연내 분양예정인 재건축 일반분양은
총 26개 단지 1만107가구로 조사됐습니다.

작년 동기(3,870가구) 대비 무려 161.2%가
증가하는 수준입니다. 

권역별는 △강남권 4구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8곳 3,065가구

△비강남권(강남권 4구 제외) 
18곳 7,042가구 등입니다. 

표를 통해 재건축 물량이 눈에 띄게
증가 한 것을  알 수 있는데요.

어떤 이유로 증가했을 까요.

재건축 분양 증가에 대해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이렇게 분석합니다.  

“참여정부 시절엔 재건축 등 정비사업 관련 규제가 심했습니다. 부동산시장 과열을 막겠다는 거였죠. 결국 그 때 쏟아 냈던 규제들로 인해 MB정부시절 부동산 시장은 더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MB정부는 시장을 살리기 위해 규제를 풀었고 이는 박근혜 정부로 이어졌습니다. 덕분에 재건축 시장은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속도도 빨라졌고 분양도 비교적 잘 되기 시작했습니다.”

"아파트 재건축뿐만 아니라 단독주택 재건축도 분양하는 곳들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재건축 일반분양이 증가하게 됐습니다”

통상 재건축 하면 강남권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재건축 아파트를 떠올리지만
올해는 특히 비강남권 재건축 일반분양이
많아 강남권 재건축 분양 물량을
크게 웃돌고 있습니다.

비강남권은 아파트 재건축 보다
단독주택 재건축이 많습니다.

단독주택 재건축
△구역지정 기준 면적 1만㎡에서 5,000㎡로 완화

△ 안전진단 절차 없이 지역 내 노후불량주택이
50%만 포함 돼도 재건축이 가능

△재개발에 있는 임대주택 건립 의무가 없음

△세입자에 대한 이주대책 없음 등으로
활성화 됐던 시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국토부가 2012년 가로주택정비사업
도입 등 내용을 포함한 도정법 개정안을
내놓으면서 단독주택 재건축은
2012년 8월 폐지됐습니다.

재개발 등에 비해 혜택이 많다는 점도
폐지 이유 중 하나입니다.

다만 기존 추진 중인 곳을 위해 2년간
법 적용을 유예 해 줬습니다.

서울시에 따르면 2015년 2분기까지
지정 돼 있던 단독주택 재건축구역
92곳이었고  이 중 지난해까지 일반분양을
마친 곳을 제외하면 앞으로 70여곳 정도에서
일반분양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올해는 단독주택 재건축을 통해서
17개 단지 6,661가구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단독주택 재건축은 전체 공급가구에서
일반분양 가구가 50% 이상 차지하는 경우가
많아 아파트 재건축 보다 중간층 이상에
당첨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강남권 4개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는
5월 이후 연말까지 8개 단지에서 3,065가구가
일반분양 됩니다.

이중 서초구 방배동 주택재건축 1곳 97가구를
제외한 7곳 2,968가구가 아파트 재건축을
통한 일반분양 분입니다. 
강남권도 주택재건축 추진지역들이 있습니다만
아파트 재건축이 빠른 사업을 보이고 있어
소비자들의 관심을 여전히 아파트 재건축에
집중이 되고 있습니다.

주택 재건축은 역시 비강남권에
주로 분포하고 있습니다.

롯데건설이 양천구 목동 목동1구역에
전용면적 59~101㎡, 총 410가구(일반 272가구)를
짓는 목동 롯데캐슬 마에스트로를
5월중 분양합니다.

지하철 9호선 등촌역을 이용해 강남권으로
진입하기 쉽고 목동일대 교육시설, 학원가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대림산업이 동작구 상도동 상도1재건축을  통해
전용면적 59~108㎡, 총 893가구 (일반 408가구)를
 짓는 e편한세상 상도 노빌리티를
6월경 분양합니다.

 지하철 7호선 상도역 역세권이며
여의도, 용산방면으로 이동하기 쉽습니다.

GS건설이 서초구 방배동 방배3주택
재건축을  통해 전용면적 59~128㎡,
총 352가구(일반97가구)를 짓는
자이(단지명미정)을 7월경 분양합니다.

2호선 방배역 역세권이며
상문고, 서울고 등의 학군이 좋습니다. 
현대산업개발이 중랑구 면목동 면목3구역을
재건축 해 전용면적 59~160㎡, 
총 1,034가구(일반 900가구)를 짓는
아이파크(단지명미정)를 9월경 분양합니다.

7호선 사가정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동일로, 동부간선로에 진입하기 쉽습니다.
홈플러스가 단지 맞은편에 있습니다.  

아파트 재건축은 역시 강남권 위주로
분포하고 있습니다.  

삼성물산이 강남구 개포로 110길 46에
있는 일원현대를 헐고 전용면적 49~168㎡,
총 850가구(일반 332가구)를 짓는
래미안 루체하임을 6월경 분양합니다.

지하철 3호선, 분당선 대모산입구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일원초, 중동중∙고 등의
학군이 좋습니다.

삼성물산이 강동구 명일동
삼익그린맨션1차 아파트를 헐고
전용면적 49~103㎡, 총 1,900가구
(일반 268가구)를 짓는 래미안 명일역 솔베뉴를
6월경 분양합니다.

명일중, 한영중, 배재중∙고 등의 학군이
좋고 지하철 5호선 명일역 역세권 입니다.
이마트를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대건설이 강남구 개포동 주공3단지를  헐고
전용면적 49~130㎡, 총 1,320가구(일반 73가구)를
짓는 디에이치 아너힐즈를 7월경 분양합니다.

개포공원, 대모산 등으로 쾌적하며
구룡중, 개포중∙고, 경기여고 등의
학군이 좋습니다. 
대림산업이 서초구 잠원동 한신5차를 헐고
전용면적 59~84㎡, 총 595가구(일반 41가구)를
짓는 아크로리버뷰를 9월경 분양합니다.

반포고, 세화고 등의 학군이 좋습니다.
지하철 3호선 잠원역 역세권이며
고속터미널 인근 대형 상업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