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헌 아파트 제자리걸음 때 새 아파트 2억 뛰었다

새 아파트 신드롬

1,83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새 아파트 신드롬

새 아파트를 선호하는 현상이 늘고 있습니다.


삶의 질을 중시하는 라이프스타일 확산과

맞물려 다양한 커뮤니티시설,

넉넉한 주차공간, 풍부한 녹지,

특화된 최신설계 등이 적용된 새 집에

살려는 이들이 늘고 있는 것입니다.


업계에서는 이를 ‘새 아파트 신드롬’이라 부릅니다.

같은 지역, 비슷한 입지.. 가격 차이는 아파트 ‘나이’

새 집에 대한 선호도는

프리미엄을 통해 확연하게 부각됩니다.


새 아파트의 대표격인 

입주단지 프리미엄이

그 예라 할 수 있는데요.


이달 집들이에 들어가는

서울 종로구 ‘경희궁자이’ 

전용 84㎡ 아파트는

지난달 10억5,000만원(10층)에 

손바뀜됐습니다.

2014년 11월 분양 당시, 전용 84㎡의

일반 분양가는 7억8,500만원.

불과 2년여 만에 33%(2억6,500만원)가 

뛴 것입니다.

       

같은 기간 이 아파트와 지척에 있는

‘무악현대’ 전용 84㎡ 매매 시세는

4억9,500만원에서 5억7,000만원으로

15%(7,500만원) 오르는 데 그쳤습니다.


이 단지는 1998년 지어진

입주 19년차 아파트입니다. 

새 집-헌 집 가격차 2년 새 두 배

더욱 중요한 점은 시간이

흐를수록 그 간극을 벌리고 있다는 점인데요.


국토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부동산인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서울의 입주 5년 이내

'젊은 아파트'(전용 84㎡​ 기준)는

지난 2014년 5억원에서

지난해 6억7,000만원으로

2년 새 33% 상승했습니다.

사랑해

반면 건축년도가 10년을 초과하는

늙은 아파트는 같은 기간

15% 상승하는데 그쳤습니다.


덕분에 2014년 7,000만원이던

새 아파트와 헌 아파트간의 가격차는

지난해 2배가 넘는 

1억8,000만원으로 벌어졌죠. ​ 

새 집 전셋값>헌 집 매매가

전세 시장도 예외는 아닙니다. 

일부 지역에선 입주 5년 이하

아파트 전셋값이

오래된 아파트 매매가격을

추월하고 있습니다.


일례로 새 아파트 공급이 뜸한 

대전의 경우 입주 5년 이하 아파트의 

지난해 평균 전세가격은 

2억300만원입니다.

준공 10년 이상 된 아파트

실거래가 평균이 1억8,700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새 아파트 전세가격이

헌 아파트 매매가격을

넘어선 것입니다.

“대전은 입주 10년 이상 된 아파트
비율이 48%로 지방 5대 광역시 중
가장 높죠. 10가구 중 1가구도
20년 이상 된 늙은 아파트고요.

때문에 매매가를 추월하는 전세가에도
불구하고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끊이질 않습니다.

이는 비단 대전에서만 일어나는 현상은
아닐 것입니다.”(부동산 전문가 S씨)
비용 대비 '편익' 최대로 누릴 수 있어

전문가들은 새 아파트 선호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로

‘비용 대비 편익이

크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차 한잔
“새 아파트는 단열 효율을
고려해 짓기 때문에 관리비도
절감할 수 있고 설계의 진화로
과거에 비해 사용 면적도 더 넓어졌습니다.

따지고 보면 오래된 아파트보다
더 적은 비용으로 많은 것을
누릴 수 있는 셈이죠.

피트니스센터, 도서관, 골프연습장 등
최신 설계가 적용된 커뮤니티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점도 중요한 이유 중
하나고요.” (K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 S씨)
올해, 새 아파트 어디서 나오나?

이런 분위기 속에 시세를

주도할 랜드마크 아파트가

분양 예정입니다.


먼저 GS건설이 대전 복수동에

‘복수센트럴자이’ 분양에 나섭니다.

일대에서 10년 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로 다양한 특화설계가

적용되는데요.


일대 최고 높이인 29층에

일부 세대에 4베이, 

3면 개방형 발코니 등이

적용돼 공간활용을 극대화할 방침입니다.

같은 달 오산에서는

‘오산시티자이2차’가 예정돼 있습니다.


오산시 최초로 아파트 외

별동의 테라스하우스가 공급되며

테라스로 계획된 가구는

(전용 84㎡ 판상형 8가구)

모든 방을 전면에 배치시켜

테라스 공간을 극대화했습니다.

   

이어 3월에는 한화건설이

부산 부산진구 연지 1-2구역 재개발 사업지에 

'부산 연지 꿈에그린'을

분양할 계획입니다. 

미래보다 지금이 더 중요? 새 아파트 신드롬 지속될 것

일각에서는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현재'에 충실한 소비를 하는 경향이

집에도 반영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불확실한 미래에 걸기보다는

차리리 새 집의 높은 사용가치를 소비하며

살겠다는 현재 선호 경향이

새 집을 찾는 심리와 맞물려 있다는 거죠.


하지만 효용 측면에서 보나

미래 투자 가치로 보나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임은 분명해 보입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