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활기 찾은 대구 부동산, 8월 규제 전 알짜 단지 쏟아진다

1,2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파트값 상승세에 청약 열풍… 활기 되찾은 대구 부동산

대구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실제 대구는 최근 아파트값이 상승세로 전환하고, 신규 청약단지는 수만 명의 수요자가 몰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한동안 하락세를 이어가던 대구 아파트 매매가격은 5월 들어 상승세로 전환했습니다. 5월 3주차에 전주 대비 0.01% 상승세를 보인 뒤에는 6월 2주차까지 4주 연속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세가격 역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구 아파트의 전세가격은 지난 4월 4주차에 전주 대비 0.01%올라 상승세로 전환한 뒤 6월 2주까지 6주 연속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청약시장에는 청약자가 대거 몰리고 있습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대구 청약시장에는 16개 단지 공급에 무려 17만2,261건의 청약통장이 쏟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이달 청약을 받은 ‘대구용산자이’는 270가구 모집에 3만947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평균 114.62대 1의 경쟁률을 기록, 대구 청약시장의 뜨거운 열기를 실감케 했습니다.

8월부터 분양권 전매 금지… 규제 피하려는 신규 단지 쏟아져

이처럼 활기를 되찾은 대구는 8월부터 새로운 시대를 맞이할 예정입니다. 분양권 전매 거래 시대가 막을 내리게 되어섭니다.


대구는 그동안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수성구를 제외하면 규제를 적용 받지 않아, 6개월 후면 분양권의 전매가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지난달 11일 지방광역시 도시지역의 민간택지에서 공급되는 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을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로 강화하는 ‘주택법 시행령 개정’을 예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대구 전 지역은 사실상 전매가 금지됩니다.


때문에 6~7월 대구 분양시장은 이를 피하려는 신규 단지의 분양이 곳곳에서 이뤄질 예정입니다. 부동산인포 조사에 따르면 이 시기에는 달서구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분양이 진행됩니다. 특히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물량이 대거 분양을 앞두고 있어 기존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을 갖춘 신규 단지에 많은 관심이 예상됩니다.

동신천연합 재건축, 신암뉴타운 등 유망단지 분양 잇따라 주목

우선 포스코건설이 7월 동구 신천동 일대에 동신천연합 주택재건축을 통해 ‘더샵 디어엘로’를 분양합니다. 지상 최고 25층, 12개동, 전용면적 59~114㎡, 1,190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일반분양 물량은 760세대입니다. 단지는 대구의 새로운 중심이자 신흥주거타운으로 떠오르는 동대구역세권에서도 수성구에 맞닿아 있어 뛰어난 주거여건을 갖췄습니다. KTX/SRT 동대구역, 대구 지하철1호선, 버스터미널 등이 있는 복합환승센터와 가깝고, 대구를 대표하는 수성구 학원가가 인접해 편리한 주거생활을 누릴 수 있습니다. 특히 단지는 ‘녹음 가득한 힐링문화단지’를 콘셉트로 한 특화조경설계를 도입해 석가산, 페르마타 가든, 팜가든, 어린이 물놀이장 등 다양한 조경 특화 단지로 꾸밀 예정입니다.


포스코건설은 같은 달 수성구 지산시영1단지를 재건축하는 아파트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총 889세대 규모며 이중 전용면적 59~84㎡, 214세대가 일반분양 됩니다. 대구도시철도 3호선 지산역을 도보로 이용 가능한 역세권 단지며, 지산초, 지산중, 수성고 등을 걸어서 통학할 수 있습니다.


효성중공업은 7월 동구 신암6구역을 재개발하는 ‘해링턴 플레이스 동대구’를 분양합니다. 단지는지하2층~지상15층, 전용면적 39~84㎡, 총 1,265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740세대가 일반분양분입니다. 동부초교를 품고 있고, 바로 옆에는 신암공원과 경북대 센트럴파크가 인접해 초품아∙공세권을 동시에 지닌 아파트입니다.


반도건설은 7월 서구 평리3동 주택재건축을 통해 ‘서대구역 반도유보라 센텀’을 분양합니다. 지상 최고 35층, 11개동, 전용면적 46~84㎡, 총 1,678세대 규모로 이중 1,226세대가 일반분양 됩니다. 평리초, 평리중, 서부고 등을 도보로 이용 가능한 우수한 교육환경을 자랑합니다. 인접한 서대구 역세권 개발 수혜가 기대되는 단지입니다.


이 밖에 현대건설도 7월 중 남구 봉덕새길 재건축 아파트 총 345세대 중 274세대를 일반분양할 예정입니다.


업계관계자는 “8월 분양권 전매 금지 시행 전 대구 분양시장은 동신천연합, 신암뉴타운 등 유망단지 분양이 다수 포진돼 예비청약자들의 많은 관심이 쏠릴 것”이라며 “특히 대구는 정부가 지난 17일 발표한 추가대책에 포함되지 않아 당분간 열기를 더 이어갈 수 있게 된 만큼, 그 어느 때 보다 뜨거운 여름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