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주택시장 누르니 오피스텔 ‘훨훨’… 청약자수, 거래량 모두 늘었다

2,4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작년 오피스텔 청약자 수 3.8배 증가… 거래량도 늘어

지난해 전국 오피스텔 청약에 청약자 36만 3000여 명이 몰리며, 2019년 9만 5000여 명에서 1년 사이 3.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파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며 매수세가 주춤한 데다 정부의 규제가 주택시장에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자유로운 오피스텔 시장에 투자수요 등이 유입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등록된 오피스텔 분양정보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에는 오피스텔 56곳, 2만7138실이 공급됐으며 청약자 총 36만 3982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2019년 공급된 70곳, 3만 3635실보다 적은 물량이지만 총 청약자 수는 무려 26만 8250명, 약 3.8배 증가한 기록입니다.


오피스텔 거래량도 늘었습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작년 거래된 오피스텔의 수는 총 16만 1642건으로, 2019년(14만 9878건)보다 7.85%가량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7월 발표된 부동산 대책으로 아파트의 주택임대사업자는 사실상 폐지됐지만, 오피스텔은 기존과 같이 등록할 수 있으며 오피스텔 분양권도 취득세 및 양도세 산정 시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는 등 투자자들에게 유리한 혜택이 남아 있습니다.

올해 오피스텔 가격 상승률도 눈길… 아파트값 상승률의 약 2배

상황이 이렇자 최근 오피스텔 가격 상승률이 아파트를 넘어서는 등 시장의 지표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은 올해 2월 기준, 오피스텔의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21.8% 상승했으며, 같은 기간 아파트의 가격 상승률(10%)보다 11.8p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소형 오피스텔은 장기화되는 저금리 기조 속에 이자보다 높은 임대 수익률을 누릴 수 있어 인기가 꾸준하며, 중대형 오피스텔은 최근 주거 대안으로 떠오르며 수요가 급증해 시세차익까지 노려볼 수 있다”라며 “하지만 오피스텔은 사용 용도별로 세금 부담이 커질 수도 있기 때문에 보유세 여부를 잘 따지는 등 신중한 투자 계획이 필요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올 봄에도 전국에서 신규 오피스텔의 공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는 효성중공업이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에 ‘해링턴 타워 서초’ 오피스텔(전용면적 18~49㎡) 285실을 4월 분양합니다. 서울지하철 3호선 남부터미널역이 도보 2~3분 거리의 역세권 단지로 강남의 업무 중심지여서 임대수요도 풍부하다는 강점이 있습니다. 특히 1~2인 가구 선호도가 높은 2룸형 위주의 주거용 상품으로 꾸며져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같은 달, 현대건설도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에 ‘힐스테이트 장안 센트럴’ 오피스텔(전용면적 38~78㎡) 369실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오피스텔 인근에는 내부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 등 도로망이 잘 갖춰져 있어 자가용과 대중교통 이용이 쉽습니다.


인천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연수구에 ‘더샵 송도아크베이’ 오피스텔(전용면적 84㎡) 225실을 4월 분양할 예정입니다. 인천 지하철 1호선 국제업무지구역과 가까운 역세권 단지로 인천 도심 및 수도권 이동이 편리합니다.


대구에서는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달성공원역’ 오피스텔(전용면적 84㎡) 72실이 4월 5일 청약을 앞두고 있습니다. 대구의 신흥 주거지로 떠오르고 있는 태평로 일대에 들어서며, 대구지하철 3호선 달성공원역과 인접한 역세권 단지입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