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상한제는 악재라는데 강남 재건축은 왜 뛰지?

2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8월 강남4구 주택매매 거래량…전달보다 20% 증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강남 11개구의 8월 주택 매매 거래량은 6942건으로 7000건에 육박했습니다. 작년 8월 6366건과 비교하면 10%(576건) 가까이 증가한 셈입니다.


강남4개구(서초·강남·송파·강동) 지역을 살펴보면 지난달 주택 매매 거래량은 3151건으로 작년 8월 1908건과 비교해 1243건(65%) 불어났습니다. 7월과 비교해도 20% 가까이 늘어난 수치인데요.


이들 지역들에 정부 규제의 총구가 겨냥되고 있지만 역설적이게도 집값은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서울 전체가 올해 8월 1만3514건으로 작년 8월 1만3577건 대비 63건 줄어든 것과 대조되는 모습인데요. 

잠실주공5단지 등 최고가 경신 왜?

실제로 이달 들어 강남 재건축 아파트들이 잇따라 최고가를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전용 82㎡는 지난 9월 17일 22억원(12층)에 거래됐습니다.


해당 주택형은 지난 5월 20억6800만원으로 최고기록을 갈아치운 이후 지난 7월 21억1425만원(10층)에 또 한번 최고가를 경신했습니다. 정부의 거듭된 분양가상한제 예고로 매수세가 뜸해져 8월 초 20억원 초반대로 1억원 이상 하락했다가 단숨에 2억원이 올랐습니다.


인근 강남구와 강동구 재건축 시장도 비슷한 분위기를 보이고 있는데요. 강남 개포주공1단지 전용 50㎡도 이달 5일 23억원에 거래되면서 직전 최고가인 22억원(7월)을 넘어섰습니다. 강동 둔촌주공 1단지 역시 전용 79㎡ 역시 이달 14억6000만원에 거래되면서 기존 최고가인 14억원(8월)을 뛰어넘었습니다.

재건축 아파트 매수 강세…분양가상한제 시행 초읽기

주춤했던 이들 재건축 아파트값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것을 두고 전문가들은 분양가상한제 실제 적용지역과 유예 범위의 불확실성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시중에 풀린 유동자금이 결국 재건축아파트로 유턴, 아파트값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강남 대치동에 위치한 P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오래된 재건축 단지일수록 상대적으로 집값이 싸다고 판단, 호가가 오르고 있는 추세에요. 특히 추석 이후 시장 분위기가 바뀌었어요. 재건축이 단기적으로 부침은 있겠지만 결국 오를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매수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고요.”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시행여부가 불투명했던 분양가상한제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의 상승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장담할 수 없는 분위기입니다. 상한제 이슈로 인해 일시적인 회복세인지도 판단해볼 여지가 있습니다. 다만 한국은행이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서는 등 가격 상승에 영향을 줄 변수들이 등장한 가운데 마지막으로 부동산전문가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현재 서울 강남 등을 중심으로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점검이 시작되면서 거래와 매수문의는 다소 주춤한 모습입니다. 분양가상한제 관련 법안이 국무회의 통과만을 앞둔 가운데 대상 지역이 아직 선정되지 않아 즉시 적용은 안될 텐데요. 하지만 기준금리 인하 등 부동산 가격을 상승시킬 만한 변수가 있는 만큼 분양가상한제 주요 타깃인 재건축 아파트의 상승세가 이어질지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