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리얼캐스트

미분양률 ‘제로’ 이어가는 수도권, 대구, 세종 등 올 분양시장도 ‘맑음’

1,33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현 분양시장 상태 진단하는 지표 ‘미분양 비율’

분양시장이 올해도 뜨겁습니다. 지난해부터 이와 같은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최근 3년간 수도권 대부분 지역을 비롯해 대구, 세종 일대는 미분양 비율이 ‘제로’에 가까울 만큼 분양시장의 열기가 특히 뜨겁습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부동산114와 국토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세종의 경우 지난 3년간(2018년~2020년) 1만389가구가 공급됐지만 올해 1월 기준, 미분양은 ‘제로’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만8211가구가 공급됐던 서울은 미분양 가구가 49가구에 불과해 미분양 비율이 0.06%에 불과했습니다.


인천도 미분양 비율이 0.32%(7만6414가구 공급, 미분양 245가구), 경기 0.61%(25만7929가구, 미분양 1567가구) 등 수도권 대부분 지역의 미분양 비율이 낮게 나타났으며 지방에서는 대구가 0.53%(7만9002가구 공급, 미분양 419가구)로 지방시도 가운데서 가장 낮은 비율을 기록했습니다.


반면에 미분양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로 무려 70.74%에 달했습니다. 10가구가 나오면 중 7가구는 미분양이 된다는 이야기 인데요. 이외에 강원(11.87%), 경남(12.07%) 지역도 수도권 등에 비해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미분양 비율이 낮다는 것은 지역에서 물량이 충분히 소화된다는 것으로 실수요자와 투자수요가 적절히 있음을 의미합니다”면서 “청약률이 높지 않아도 꾸준히 팔린다는 것은 시장이 급격히 위축되거나 하락할 가능성이 낮아 대체로 안정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고 말했습니다. 

미분양률 ‘제로’ 지역 주요 분양은 어디

앞으로 이들 미분양률 ‘제로’에 가까운 수도권, 대구, 세종 일대에서 신규 공급이 예정돼 있습니다.


서울에서는 오는 5월, 삼성물산이 서초구 반포동에 짓는 ‘래미안 원베일리’를 분양합니다. 총 2990가구 중 224가구가 일반분양예정입니다. 인천에서는 금강주택이 검단신도시에 짓는 ‘검단역 금강펜테리움 THE SIGLO(총 486가구)’를 4월경 분양합니다. 단지는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 검단역 역세권 입니다. 또한 서구 왕길역세권 일대에서 DK도시개발∙DK아시아가 ‘왕길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 공급을 연내 공급할 계획입니다.


세종시에서는 6-3생활권 L1블록에서 태영건설이 1350가구 아파트를 연내 분양할 계획입니다. 지난 2월 6-3생활권에서 분양했던 리첸시아 파밀리에 2개 단지가 일찌감치 완판된 사례가 있습니다.


대구에서는 한양이 ‘한양수자인 더팰리시티’를 분양합니다. 총 1021가구 대단지며 전용 68~105㎡, 800가구가 일반분양분입니다. 대구 신청사(예정)가 인근에 들어설 예정으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대구 1호선 서부정류장역 초역세권입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