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두 손의 자유를 위하여, 컵홀더의 역사

컵홀더가 콜라에 '바퀴'를 달아준 사연

2,1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컵홀더는 콜라에 바퀴를 달아주었다

코로나는 식당의 풍경을 바꾸었다. 매장은 테이블과 의자를 줄이고, 사람 대신 오토바이와 자동차가 줄을 서는 시대다. 드라이브 스루로 저녁에 먹을 치즈버거 세트를 시켰다. 조수석에 햄버거 봉지를 던져두고 콜라는 컵홀더에 꽂아둔다.


그런데 우리는 언제부터 차에서 먹고 마시기 시작했을까?


밥을 먹고 싶다고요? 일단 내리세요!

1940년대까지 미국에서 자동차는 단순히 사람을 옮겨주는 이동수단에 불과했다. 그 안에서 먹고 마시는 행동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당시 차는 값비싼 사치재여서 주로 부자들이 구입했다. 그들은 피크닉을 가기 위해 운전을 했고, 배가 고프면 도중에 길가에 차를 세웠다. 길바닥에 돗자리를 펴고 차에서 내려서 식사를 했다.

누군가에겐 낭만이었지만, 누군가는 불편을 느꼈다. 어느 날 백화점 카탈로그에 신기한 물건이 등장한다. 자동차 액세서리로 쟁반이 나온 것이다. 누가 봐도 허술하게 만든 간이 테이블. 최초로 콜라가 차 안으로 들어온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드라이브 인, 식당이 자동차에 들어오다

1950년대, 자동차는 미국 젊은 연인들의 성지가 되었다. 자동차가 생활필수품의 영역으로 들어오면서 사람들은 본격적으로 차 안에서 데이트를 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때 드라이브 인 식당과 자동차극장이 생겼다.

드라이브 스루의 원조 격인 ‘드라이브 인’ 매장은 종업원이 음식을 창문까지 가져다주는 자동차 식당 같은 것이었다. 사람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밥-영화-커피의 데이트 코스를 앉은 자리에서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니!


본격적으로 사람들이 차 안에서 먹고 마시는 시대가 열렸다. 하지만 여전히 콜라를 마시려면 일단 차를 멈춰야 했다. 놓아둘 곳이 없었기 때문이다.


컵홀더, 자동차를 구매하는 기준이 되다

1983년 음료계에 한 획을 긋는 자동차가 출시된다. 차 안에서도 음료를 마실 수 있도록 구멍 뚫린 테이블이 설치된 것이다. 어디서든 손만 뻗으면 덜컹거리는 도로에서도 햄버거와 콜라를 마실 수 있었다. 


그러자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사람들이 그 차를 ‘컵홀더 있는 자동차’로 부르며 불티나게 팔려나간 것이다.

연비도, 가격도, 로고도 아닌 컵홀더가 자동차를 구매하는 기준이 될 줄 누가 알았을까? 벤츠, 포르쉐 같은 자동차 회사들도 서둘러 음료를 위한 구멍을 뚫기 시작했다.


화상을 입었어요, 내 차엔 컵홀더가 없었기 때문이죠

한동안 컵홀더는 여전히 액세서리 같은 것이었다. 있어도 되지만, 없어도 되는 것. 하지만 컵홀더가 선택 아닌 필수가 된 계기가 있었다. 바로 79세의 스텔라 리벡(Stella Liebeck) 할머니 때문이다.


1992년 어느 날, 그녀는 맥도날드 드라이브 스루로 커피 한 잔을 주문한다. 설탕을 넣으려고 뚜껑을 열었다가, 그만 허벅지에 뜨거운 커피가 쏟아져 3도 화상을 입었다. 커피를 무릎 사이에 끼워 보관하다가 벌어진 일이었다. 이럴 때 컵홀더만 있었더라면!

이 사건은 두 가지를 변화시킨다. 하나는 모든 자동차에 컵홀더를 장착하게 만든 것이고, 다른 하나는 맥도날드는 커피 컵에 “커피가 뜨거우니 조심하라”는 경고문구를 삽입하게 된 것이다.


자율주행의 시대, 컵홀더의 미래는 어디로 갈까

쟁반에서 드라이브 스루까지. 컵홀더의 존재는 자동차를 단순한 이동수단에서 여유로운 휴식공간으로 바꿔주었다. 한 잔의 음료가 지루한 운전을 즐거운 드라이브로 만들어준 것이다. 


사람들은 차 안에서 더 많이, 더 오래 마신다. 그에 따라 냉온 기능부터 크기가 변화하는 트랜스포머 컵홀더까지 컵홀더의 기능은 꾸준히 진화해왔다.

과연 컵홀더의 진화는 끝났을까? 그렇지 않다. 테슬라의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다른 요소는 사라지고 심플해졌지만, 컵홀더는 살아남았다. 우리가 운전하는 모습은 바뀌더라도 여전히 한 손에는 컵을 들었을 것이다. 운전은 AI가 해줄 수 있어도, 마시는 건 대신해줄 수 없을 테니까.


원문: 마시즘


참고 문헌


  • 이것만 있으면 내 차도 이동 까페! 차량용 컵홀더, VIEW H 네이버 포스트, 2018.9.21
  • 미국은 세계를 어떻게 훔쳤는가, 강준만, 인물과사상사
  • Cupholders Are Everywhere, The Atlantic, 2018.4.22
  • When and Why: The Invention of Car Cup Holders, Carmudi, 2018.7.27
  • When Did Cars Get Cup Holders?, The Society Pages, 2013.3.8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