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한계를 넘는 가장 쉬운 방법은 관점을 바꾸는 것이다

왜 우리는 아이의 꿈은 존중하면서, 자기 자신에게는 하지 않을까

1,3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관점이란 우리가 세상을 보는 프레임이자 렌즈를 말한다. 내가 어떤 관점으로 대상을 보느냐에 따라 삶이 나를 마주 보는 모습도 바뀐다. 그래서 관점이 중요하다.


부정적인 관점으로 세상을 보는 사람에게는 모든 것이 부정적으로 보일 수밖에 없고, 긍정적인 관점으로 세상을 보는 사람에게는 모든 것이 긍정적이다. 나는 리더십 개발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를 바로 이 관점의 전환이라고 주장한다. 우리는 어떤 관점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가?


우리는 때때로 스스로를 자신의 한계에 가두곤 한다. 예를 들어 사람들은 종종 자신이 콤플렉스라고 생각하는 것들에 자신의 한계를 규정짓곤 한다.

"나는 좋은 학교를 나오지 못했으니 어려울 거야.”
“나는 박사학위도 없는데 인정받을 수 있을까?”
“지금 내 외모로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을까?”
“나 같은 사람도 그런 모임에 들어갈 수 있을까?”
“나는 전공하지도 않았는데 전공생보다 잘 할 수 있을까?”

이런 질문들이 모두 자신을 가두어 놓는 질문이다. 이런 관점들을 버리고 나 자신이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존재라는 것을 인정하는 데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우리가 어린아이를 볼 때, ‘이 아이는 커서 이도 저도 안 되겠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이 아이는 미래에 과학자가 될 거야, 음악가가 될 거야, 세상을 바꾸는 사람이 될 거야’라고 그의 무한한 꿈을 인정하고 지지한다.

왜 이런 것을 어린이들에게만 하고 자기 자신에게는 하지 않는 것일까. 자신을 옭아매는 것은 자기 자신이다. 이 경계선을 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왜 하나의 일에만 집중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가?

나는 어려서부터 이런 경계를 넘는 시도를 좋아했다. 좋게 보아주시는 분들은 다양한 분야에 재능이 많다고 하셨지만, 또 많은 다른 사람들은 내가 한 개도 제대로 못 하고 여러 가지를 동시에 진행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어떤 것이 맞는 말일까? 정답은 없다. 이것이 대상을 보는 사람의 관점의 차이다. 어떤 관점으로 사람을 보는가의 문제다.


나는 보통 두세 개 정도의 비즈니스를 함께 해왔으며, 그 과정에서 여러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한다. 많은 사람들은 하나의 사업에 집중해도 될까 말까 싶은데 몇 개를 하는 게 가능하냐, 하나만이라도 제대로 하라고 이야기한다. 정말 하나에만 집중하는 것이 정답일까?


나의 이런 고민을 깬 사건이 있었다. 내 주변에는 슈퍼 프리랜서라고 불릴 만한 분이 계신다. 매우 높은 자리에 계셨던 은퇴한 시니어인데, 그의 경력과 네트워크는 전 세계에서 통할 만한 분이셨다. 


현직에서 은퇴하시자마자 그에게 이런저런 제안들이 물밀듯이 쏟아졌다. 내가 그분께 지금 몇 개의 일을 하느냐고 물었더니 그분이 대답하셨다.

지금은 한 8~9개 정도 합니다. 요새는 적당히 돕고만 있는데 한창때는 15개 정도도 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듣고 나는 내 생각의 경계가 완전히 허물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다들 하나에만 집중하라고 하고, 두세 개의 일을 하는 것도 한계라고 생각하던 내 상상의 경계를 멀찍이 뛰어넘는 사고였기 때문이었다.


그 일들을 해내고 계신다는 사실 보다도, “왜 우리는 하나의 일만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이 붕괴되는 경험이었다. 나는 너무 흥미로워서 내 주변의 다른 뛰어난 사업가들을 찾았다. 다들 예외없이 2~3개의 사업체를 동시에 돌리고 있었다.


경영학적으로 설명하자면 우리가 선택과 집중을 하는 것은 리소스(Resource allocation)의 문제다. GE의 잭 웰치는 1등이 아닌 사업을 모두 정리했고, 스티브 잡스도 복귀 이후 주력 라인업을 제외하곤 모두 폐기했다. 그렇지만 한편으로는 끊임없이 신사업을 만든다. 삼성 같은 기업은 수십 개의 계열사를 가지고 있다. 그럴 역량이 있고, 그것이 전략적으로 서로 더욱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이기 때문이다.


고전이 된 잭 트라우트와 알 리스의 『마케팅 불변의 법칙』중에 “라인 확장의 법칙(The Law of Line Extension)”이 있다. 계열사를 늘리면 안 되고 하나에 집중하라는 내용이었다. 


이 당연해 보이는 내용에 대해, 브랜딩의 구루인 데이비드 아커가 정면으로 반박하는 글을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실었다. 저자들도 이를 인정했다. 유명한 스토리다.

미국의 사회과학자 데이비드 아커(1938~). 브랜드 분야 3대 석학으로 불린다. ‘브랜드 아이덴티티’ 개념을 최초로 제시했다.

능력이 부족한 사람이 여러 가지 일을 벌이는 것은 문제가 있겠지만, 그럴 역량과 capacity가 있는 사람이라면 사업을 다각화하여 리스크를 헷징하는 것이 더 좋은 포트폴리오 전략이다.


‘안전지대’를 벗어나 새롭게 도전하라
나는 하나에만 집중해야 돼.

이 말 자체가 나의 한계를 규정짓는 관점은 아닐까. 그 마음의 이면에는 ‘나는 지금 이 일 하나만 하기에도 벅찬 존재야’라고 스스로의 한계를 규정짓는 관점이 숨어 있지는 않을까. 그럼 관점이라면 요즘 유행하는 부업이나 투잡 같은 것도 하면 안 된다.


우리는 우리 주변에 경계선을 친다. 그리고 그 안에 머무르고 싶어 한다. 심리학에서는 이를 안전지대(Comfort zone)이라 부른다. 우리는 이 안전한 영역에 머무르고 싶어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 경계선을 넘어서야 새로운 도전이 시작된다.


내 주변에는 어떤 경계선이 있고 이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기대되지 않는가? 이 놀라운 일들이 단순히 관점을 바꾸는 것만으로 이루어질 수 있다는 것은 가성비 관점에서는 기적이다.


내가 주로 하는 일은 고객들의 이런 관점을 바꾸어 주는 일이다. 그 과정에서 나 역시 오늘도 나의 경계를 넘기 위해 노력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