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바다에서 레고 블록의 생존 기간은 100년에서 1300년(!)

이 블록들의 생산 연도는 1970~1980년으로 추정됩니다.

5,0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플라스틱은 현대 문명의 중요한 발명품이지만, 썩지 않고 오래 보존된다는 특징 때문에 여러 가지 환경 문제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우리가 무심코 버린 플라스틱 쓰레기는 땅속에서 5000~10000년간 분해되지 않고 유지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 들어간 후 생존 기간에 대해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플리머스 대학의 앤드류 터너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가장 널리 팔린 플라스틱 장난감 중 하나인 레고 블럭을 대상으로 이들이 바다에서 얼마나 오래 생존할 수 있는지를 연구했습니다. 이 연구는 콘월 지역의 여러 자원봉사 단체가 회수한 바닷가 플라스틱 쓰레기를 분석해 이뤄졌습니다.


연구팀은 총 50개의 레고 블럭 쓰레기를 회수한 후 ABS 수지의 상태를 X-ray fluorescence (XRF) spectrometer로 분석해 그 연대를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이 플라스틱 쓰레기들의 생산 연도는 최대 1970~80년대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었습니다. 마모 정도를 계산했을 때 레고였던 플라스틱 쓰레기들의 생존 기간은 100~1300년 정도로 예상됐습니다. 물론 이 기간은 블록의 상태, 크기, 주변 환경에 많이 좌우됩니다. 


사실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가 분해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제품에 따라 천차만별일 것입니다. 단단한 플라스틱 쓰레기는 좀 오래 걸릴 것이고 비닐 봉투처럼 쉽게 찢어지는 물질은 빠르게 조각날 것입니다. 하지만 더 빨리 조각나서 사라지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안전한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더 해로운 미세 플라스틱 조각이 되어 해양 생물에 섭취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결국 가장 안전한 방식은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나 토양으로 흘러가는 대신 완전하게 분리수거 되는 것입니다. 이 과정은 레고사가 아니라 이것을 사용하는 소비자의 몫일 것입니다.


원문: APERTURE LABORATORIES


참고 :

  • Andrew Turner et al, Weathering and persistence of plastic in the marine environment: Lessons from LEGO, Environmental Pollution (2020). DOI: 10.1016/j.envpol.2020.114299
  • PHYS.ORG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