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미성년자의 '몸 사진'? 그래도 성폭력의 원인이 될 수는 없다

그러니, 일탈계 운운하는 자들은 입을 다물라.

2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별로 안 유명한 작가 아줌마인 나. 성폭력 사건에 대해 글을 쓰면 이따금 협박 메세지를 받는다. 칼이나 남성 성기 사진을 받기도 한다. 나원참, 꽃다발보다 좆다발을 더 많이 받는 작가라니.


여튼, 채 여물지도 않은 비리비리한 본인 좆을 찍어 보내는 계정을 추적해 보면 대부분 중고딩 남학생이다. 내 아들 뻘 애들이다. 뭐, 고양이 말고는 아들도 없지만.


자, 그럼 여기서 나는 어떻게 대처할까? 이 좆사진을 약점으로 잡고 유포 협박을 해서 10대 남학생들을 내 성노예로 삼을까? 고문에 가까운 성착취 동영상을 찍어 보내라고 할까? 만나서 강간을 할까? 돈을 뜯어낼까?


전업작가 겸 잉여공주인 나는 넘치는 나의 시간을 아낌없이 쏟아부어서 아이의 정체를 추적한다. 학교, 가족, 지인들을 알아낸다. 여기까지는 n번방 범죄자들과 같다. 그러나 그다음부터는 다르다. 나는 아이의 부모나 담임선생님께 연락한다. 아이가 성범죄자로 자라날 싹이 보인다며 증거 자료를 넘기고 지도를 부탁한다.


아마, 내가 이런 일을 하는 것을 내 오랜 페친들은 여러 번 보셨을 것이다. 아이에게 반성문 받는 현장에 함께 해 주신 분들도 열 분 넘게 계시니까.


본인이 스스로 자신의 성기가 드러난 몸 사진을 찍어서 트위터에 올리건 페메로 보내건, 그렇다고 그 행위를 한 사람에게 성폭력 가해를 해도 되는 것이 아니다. 당해도 싼 것이 아니다. 특히 미성년자가 그런 행위를 한다면, 범죄에 악용될 수 있으니 어떻게 도울까를 먼저 고민하는 것이 사람 도리다. 일탈계 운운하는 자들은 입을 다물라. 여남을 막론하고, 그런 미성년자를 봤을 때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어른의 자세이겠나?

인스타그램 유저 @cutdo_g는 자신이 관련 사건의 피해자라며 2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캡처에는 사진을 이용한 가해자의 협박이 고스란히 노출되어 있다. 유저는 는 가해자가 성인 남성이라고 밝혔다.

이번 n번방 사건을 비롯한 모든 성폭력 사건은 기울어진 젠더 권력이 원인이다. 여성 청소년의 경우, 본인 계정에 사진을 올리기만 했어도 범죄대상이 된다. 남성 청소년의 경우 본인 성기 사진을 적극적으로 사용해서 겁도 없이 엄마 나이의 여성 성인을 협박한다.


좆 사진이나 칼 사진이나 받는 여성에게 의미는 같다. 좆 사진 들고 경찰서 가서 신고해도 남성 청소년은 큰 처벌을 받지도 않는다. 앞날이 창창하기에. 반면 여성 청소년들은 피해자인데도 비난을 받는다. 여성 청소년의 앞날은 왜 창창하지 않나? 여성이 남성보다 평균 수명도 긴데?


두 경우 다 본인이 스스로 본인 사진을 찍었다. 타인이 보게 했다. 그러나 남성은 자기 성기 사진을 협박 등 범죄에 쓴다. 반면 여성의 몸 사진은 협박과 돈벌이, 성폭력 범죄 대상이 된다. 이 차이에 주목해 주시기를 바란다.


원문: 박신영의 페이스북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