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미스터리어스 북숍’은 어떻게 맨해튼의 명물이 되었나?

동네 서점이 대형 서점 사이에서 살아남는 방법

88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보통 책을 읽지 않는 사람에게 책의 매력을 아무리 설명해도 책에 흥미를 갖는 일은 일어나지 않습니다. ‘책이 있어 읽어보니 재미있더라’는 체험을 한 적이 없다면 책의 세계에 깊게 발을 들일 수 없겠죠. 때문에 책방의 역할은 그 ‘최초의 한 권’과의 만남을 좀 더 매력적으로 연출하는 것입니다. 보통 책을 읽지 않는 사람에게 책을 알리기 위해서는 발상의 전환과 작은 수법이 필요합니다.
​발상의 전환과 작은 수법. 『 앞으로의 책방』을 읽고 가만히 돌아보니 그런 사례가 꽤 눈에 띈다. 이를테면 네덜란드의 서점 셀렉시즈 도미니카넌(Selexyz Dominicanen)은 ‘뻔한 건물 대신 네덜란드에서 제일 오래된 교회에 지점을 내보자’는 아이디어를 실현한 이후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으로 소개되면서 전 세계 독자의 발길을 끌었다.

셀렉시즈 도미니카넌.

​1990년, 잉글랜드의 제임스 던트(James Daunt)가 서점을 오픈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대목 가운데 하나는 ‘어떻게 서가를 꾸며야 독자들의 흥미를 끌 수 있을까’ 하는 것이었다. 이런 고민의 결과로 나온, 모든 책을 국가별로 분류해 진열하자는 아이디어는 충분히 이례적일뿐더러 참신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덕분에 던트 북스(Daunt Books)는 독립서점으로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할 수 있었다.

던트 북스.

​그중에서도 가장 내 마음에 들었던 건 미스터리 소설의 편집자이면서 작가인 오토 펜즐러(Otto Penzler)가 맨해튼에 문을 연 작은 서점에 관한 이야기였다. 어린 시절부터 동경의 장소였던 서점을 직접 경영하는 것은 펜즐러의 오랜 바람이었다. 그 꿈의 장소를 사람들은 ‘미스터리어스 북숍(Mysterious Bookshop)’이라 불렀다. 지난 수십 년 동안 펜즐러의 삶을 지속적으로 행복하게 해준 것은 미스터리어스 북숍을 방문한 고객들의 다정한 말 한마디였다.


​하지만 반스 앤 노블 같은 대형 서점 체인이 무차별적으로 책값을 할인하고 대대적인 광고를 시작하자, 사람들은 동네 서점 대신 대형 서점으로 발길을 돌렸다. 아마존닷컴의 출현으로 상황은 점점 더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갔다. 마치 필름 카메라 대신 디지털카메라가 시장을 석권하는 것 같은 시대의 변화처럼 보였다. 이런 분위기에서 미스터리어스 북숍 역시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


고민 끝에 펜즐러는 친분이 있는 미스터리 작가들에게 짧은 이야기 한 편을 써달라고 청탁한다. 이때 편집자로서의 역량을 발휘해 그냥 이야기여서는 안 되고 다음의 세 가지 조건을 만족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다.


  1. 미스터리적 요소를 포함할 것.
  2. 시간적 배경은 크리스마스일 것.
  3. 공간적 배경은 ‘미스터리어스 북숍’일 것.


​펜즐러와 미스터리어스 북숍을 아끼던 에드 맥베인, 로렌스 블록, 도널드 웨스트레이크처럼 쟁쟁한 작가들은 무려 17년 동안 차례로 익살스러운 이야기와 긴장감이 넘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들을 보내주었다.

미스터리어스 북숍.

​반응은 기대 이상이었다. 단골은 물론이거니와 평소에 별 관심이 없던 독자들도 이 팸플릿을 손에 넣겠다는 일념으로 서점에 방문해 책을 주문하기에 이르렀다. 덕분에 펜즐러의 미스터리어스 북숍은 대부분의 어려움을 극복해 지금은 맨해튼의 명물이 되었다. 실로 멋진 이야기 아닌가 생각한다.


원문: 북스피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