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안다르 에어터치 1&1”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장악. 마케팅일까 어뷰징일까

높아지는 인지도, 커지는 어뷰징 이슈

53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가장 큰 이슈는 조국 전 민정수석이다. 매번 “조국사퇴하세요”와 “조국힘내세요”가 실검 전쟁을 벌이는 와중, 그들을 꺾는 키워드들이 있다. 바로 퀴즈 이벤트를 통한 광고다. 이들은 때로는 실검 10위 중 5개 이상을 차지할 정도의 파워를 보인다.

에어터치 1&1으로 태풍을 꺾을 정도의 파워… 어차피 정답 보러 왔을 텐데 ‘자외선차단’이다.

이 급상승 검색어 현상은 토스, OK캐쉬백, 캐시슬라이드 초성 퀴즈 등 많은 회원을 보유한 모바일 앱 서비스에서 진행하는 광고 상품으로 인한 것이다. 이런 광고 키워드는 태풍이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논란 등 각종 대형 이슈를 꺾고 급상승 검색어 1위를 꾸준히 차지한다.


이들 광고 상품의 가격은 4,000만 원에서 6,000만 원까지 다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를 돈을 주고 거래하는 것과 같으며, 이로 인해 조작된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대형 이슈보다 상위에 노출된다.



높아지는 인지도, 커지는 어뷰징 이슈
실시간 검색어 광고 상품을 가장 많이 활용하는 대표적인 기업은 ‘안다르’이다. 급상승 검색어에 거의 매주 오른다.

8월 20일에는 조국을 꺾기도 했다(…)

토스, 캐시슬라이드 초성 퀴즈 등을 이용한 마케팅은 어느 기업이 집행해도 매번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다. 그만큼 인지도도 높아지지만, 모든 네이버 이용자가 반기는 건 아니다.


업체 마케터 입장에서 비용 대비 노출 효과는 확실하다는 반응이 나오지만, 긍정 반응만 나오는 건 아니다. 브랜드 이미지에 부정적인 효과를 내기도 한다. 소비자들이 실검 조작에 익숙해져 효과도 예전보다 못하다. 실검 업체끼리 경쟁도 해야 한다. 눈길을 끌기 위해 회사 이름과 ‘특별공지’ 같은 자극적인 키워드 검색을 유도하는 사례도 있다. 사건이 발생한 줄 알고 실검을 클릭한 소비자가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한다.

카카오가 네이버를 활용하기도 한다(…) 역시나 조국을 꺾는 위용…



지속적인 실검 조작 이슈, 사용자 불만에 네이버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이런 마케팅은 효과는 분명하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입장이다. 경품 비용도 적지 않게 나가지만, 사실상 네이버 전면 광고나 다름없는데, 비용은 더 저렴하기 때문이다. 특히 네이버 브랜드 검색, 할인 행사와 함께 엮으면 시너지가 크다고 한다.

안다르 t데이는 전 연령대 1위를 차지했다. 하긴 조국도 꺾는 판에(…) 어마어마한 효과다.

하지만 이에 관해 소비자 불만은 적지 않다. 실검 조작, 어뷰징 이슈가 끊이지 않는다. 이제는 실시간 검색어가 아예 많이 본 뉴스로 나올 정도. 그러다 보니 아래 기사의 댓글도 “이런 광고가 네이버 경제 가장 많이 본 뉴스에 나오냐?” “이거 하면 100캐시 받는 겨? 100원? 참 열심히들 산다” 등으로 그다지 우호적이지 않다.

숨만 쉬어도 욕먹는 네이버는 애매하단 입장이다. 사실 네이버 입장에서는 큰돈 되는 일도 아닌데, 계속해서 이슈가 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네이버 관계자는 “이들 업체가 자동으로 반복되는 프로그램이나 혹은 완성 검색어가 포함된 링크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를 어뷰징으로 보는지는 관점에 따라 다를 수 있다”면서도 “광고 키워드이기는 하지만 누군가에게 정보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당장 차단할 계획은 없지만 일단 상황을 예의주시한다”고 말했다.

이 정도로 올라오니 이슈가 될 만도 하다;;;

다 쓰고 보니 뭔가 실시간 검색어 광고를 하라는 글 같은데(…) 아무튼 어뷰징, 실검 조작 이슈를 떠나, 마케터라면 주목할 부분이긴 하다. 특히 젊은 여성층이 좋아하는 제품이라면 주목할 만하다. 일단 실시간 검색어 1위는 떼놓은 당상이니.

“조국힘내세요”보다 더 강력한 우군은 “화사빗”이었다(…)

연예인을 활용하면 더 효과를 볼 수 있다.

아무튼 마케팅 업계에서는 조만간 실검 마케팅을 네이버가 막지 않을까 하는 흉흉한 소문도 돈다. 퀴즈를 제공하는 업체들은 문의와 일정이 밀려 있다 하니, 마케터라면 한 번 연락해보자.


인물소개
  • by. 디지털 노예
    클라이언트로 전직하고 싶은 에이전시 5년차 노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