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품격을 더하는 작은 말버릇

기본적인 언어 토대는 집에서 만들어집니다.
ㅍㅍㅅㅅ 작성일자2019.03.25. | 14,561  view
source : 유튜브 닷페이스

영화에서 병신이라는 말 엄청 많이 나와. 형들이 축구 할 때 쓰는 말이잖아. 근데 병신이 무슨 뜻이지?

부모님과 영화 〈극한직업〉을 본 아들 친구와 아들의 대화입니다. 아들이 “아빠, 병신이 정확하게 무슨 뜻이에요?”라고 물었습니다. 마음 같아선 ‘욕이니까 쓰지 마!’ 하고 싶었지만, 참교육을 위해 그럴 수는 없었죠. 아내가 대신 대답 합니다.

몸이 불편한 사람을 나쁘게 말하는 거야. 친구들끼리는 필요 없는 욕이니까 알아도 쓰지 않는 게 좋겠지?

아내는 청소년 심리상담사라 아이들의 사소한 말에도 정성을 다해 설명해 줍니다. 옆에서 곁다리로 저도 배우죠. 보통 아이가 욕을 하면 부모는 당황합니다. 어디서 나쁜 말을 배웠냐며 화를 내는 데만 급급합니다. 보통 부모들은 아이들이 나쁜 친구를 사귀어서 비속어, 은어, 욕을 배운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기본적인 언어 토대는 가장 오래 머무는 집에서 만들어집니다.


물론 가족을 비롯해 주변 환경과 사람들 언행을 따라 하고 TV, 영화, 유튜브 같은 미디어를 통해서도 다양한 표현을 배웁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부모 영향이 가장 크다고 말합니다. 좋지 않은 말을 자주 쓰는 아이는 가정에서 그런 말을 배우고 확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거죠.


특히 엄마든 아빠든의 장시간 아이와 함께 하는 사람의 언어가 중요합니다. 아이를 옆에 두고 다른 사람과 이야기할 때, 아이가 듣건 말건 말을 거르지 않고 통화할 때도 아이는 말을 흡수합니다. 누나에게 ‘나쁜 X’, ‘꼴 보기 싫어’라고 하는 아이를 본 적 있습니다. 부모가 화나면 아이에게 똑같은 말을 퍼붓더군요.


바르고 고운 말을 쓰면 아이들도 그대로 배웁니다. 아이에게 안 좋은 말이 익숙해져 뇌에 박히고 입에 붙어버리기 전에 언어 습관을 고쳐야 합니다. 아이가 생기면 한 번 더 어른이 되어야 하는 게 부모의 숙명입니다. 조금만 신경 쓰면 말실수를 줄이고 바른말을 좀 더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바르고 좋은 말을 물려주고 싶은 부모 마음 하나만으로 충분한 일입니다.

물론 자주 접하는 아이 친구들 언어도 중요합니다. 유치원이나 학교 등 부모 통제에 한계가 있기도 하죠. 아이가 욕 배울 기회를 피할 수는 없겠지만, 욕을 사용할 기회를 줄여 줄 수는 있습니다. 좋지 않은 말을 사용했을 때 그것을 바로 인지시키고 한 번이라도 덜 말하게 하는 게 중요하겠죠. 


6학년 때 부반장이었어요. 학급회의 시간에 투서함을 열고 기겁한 적이 있습니다. 투서 중 “부반장이 욕을 너무 잘해요”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거든요. 회의 시간에 망신을 당한 후 욕을 하지 않았습니다. 어려서부터 욕과 거짓말을 최악의 행동으로 교육받았는데, 부반장이라고 센 척 치기를 부렸던 거 같습니다. 그때는 몰랐지만 부모님께 참 죄송스러운 일이었던 거죠. 선생님께도 불려갔는데, 아마 ‘가정 교육’을 떠올리셨을 테니까요.


언어는 누구나 조금만 신경 쓰면 고칠 수 있습니다. 욕을 하지 않으면 욕이 혀 위에 얹힐 때 어색함이 느껴집니다. 어릴 때 어머니께서 혼낼 때 ‘이 썩을 놈!’이라는 말 대신 ‘이 성공할 놈!’이라는 말을 쓰셨어요. 말이 씨가 된다는 믿음에서였죠.


언어는 사람의 인격과 품격을 담는 그릇입니다. ‘짜증 나’ ‘열받아’ ‘피곤해’ ‘우울해’ ‘죽고 싶다’ ‘괴로워’처럼 부정적인 말도 자주 쓰면 입에 붙어버립니다. 반대로 바른말을 자주 쓰면 그 말 또한 입에 붙습니다. 누군가의 애정 어린 지적으로 내 언어 습관이 좋지 않음을 알았다면 ‘그래, 너 잘났다. 넌 욕 안 하나 두고 보자’며 앙심만 품지 말고, 사소한 한마디로 인한 이미지 실추를 미연에 예방할 기회를 얻었다고 여기는 건 어떨까요. 그래야 조금씩이라도 바른말이 뇌에 박히고 입에 붙을 테니.


원문: The한이의 브런치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유튜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