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우리가 한국 레인보우 식스 시즈 최강!

식스 챌린지 코리아 2019 우승 팀 mantisFPS 인터뷰

22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이 글은 IGN 코리아에 실린 글입니다.


mantisFPS 팀이 식스 챌린지 코리아 2019 결승전에서 Team_Legacy를 세트 스코어 2:0으로 잡아내면서 무패 우승을 달성했다.


결승전 1세트에서 Team_Legacy의 맞춤형 전술에 고전한 mantisFPS는,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페이스를 되찾았다.


결국 연장전 끝에 1세트에서 Team_Legacy를 잡아낸 mantisFPS는, 2세트에서 완승을 거두며 우승, 자신들이 한국 최강의 레인보우 식스 시즈 팀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다음은 우승을 차지한 mantisFPS 팀과의 인터뷰다.

좌측부터 h3dy, Nova, Nellyo-, SweetBlack, EnvyTalor 선수

Q. 우승한 소감은?


EnvyTalor(김성수): 예전부터 레인보우 식스 코리아 컵 참가도 하고 우승도 많이 했지만, 오늘은 해외 대회에서 경기한 것처럼 다른 팀 선수들도 성장해서 힘들었다. 하지만 팀원들이 잘 해줬고, 결국 우승해서 기쁘다.


SweetBlack(한찬용): 결승전 초반에 Tema_Legacy에게 많이 휘둘렸는데, 천천히 우리 페이스를 되찾고 이긴 걸 보면, 우리가 많이 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 불리한 상황에서도 경험을 바탕으로 극복해서 기쁘고, 다음에도 우승하도록 노력하겠다.


Nellyo-(이인엽): 코리아 컵에서는 항상 우승했지만 이번에는 많이 힘들었다. 하지만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온 것 같아 만족한다.


Nova(이시헌): 큰 대회이다보니 다른 팀도 준비를 열심히 해온 게 느껴졌고, 점점 레인보우 식스 시즈의 판이 커지는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 경기는 우리가 준비한 걸 다 보여드린 거 같고, 경기력도 좋았다고 생각한다.


h3dy(권유근): 결승전 초반에 상대가 우리 팀에 대한 준비를 잘 해와서 많이 어려웠다. 하지만 상대의 기세에 꺾이지 않고 잘 극복한 덕에 1세트 역전승이라는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고, 그 승리 때문에 2세트에서는 무난하게 이길 수 있었다.

Q. 결승전 초반 불리했던 상황에 대해서


SweetBlack(한찬용): 결승 초반에 우리 팀이 두뇌 플레이가 잘 안됐다. 그래도 서브 오더인 나와 팀장인 EnvyTalor 선수가 오더를 번갈아 하면서 페이스 유지를 했고, 픽도 바꿔가면서 분위기 환기를 한 게 상대에게 통한 것 같다. 팀원들의 오더 수행도 좋았다.


EnvyTalor(김성수): Team_Legacy가 우리 팀과 동등한 실력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이번에 우리 팀이 인비테이셔널 APAC에 참가하면서 해외에 나가있는 동안, 우리 팀 분석을 많이 한 티가 났다. 하지만 우리 팀도 경기를 거듭하면서 Team_Legacy 전술이 반복된다는 점을 깨달았고, 이를 파훼하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


Q. 결승전 2세트에서 THATCHER와 MUTE를 금지한 이유는?


EnvyTalor(김성수): 이건 Team_Legacy뿐 아니라 대부분의 한국 팀에게 해당하는 이야기인데, 한국 팀의 공격 스타일이 방어 측의 전자기기를 무력화 시키며 천천히 진입하는 편이다.


Nellyo-(이인엽): 2세트 맵이었던 영사관의 경우, 맵이 작고 2층 구조이기 때문에, MUTE의 Jammer(신호방해기)가 있으면 공격 입장에서 돌파구 찾기가 어려워서 금지했다. 또한 THATCHER의 경우, EnvyTalor 선수도 말했지만, 대부분의 한국 팀이 EMP를 활용한 돌파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를 차단하기 위해 금지하게 됐다.


Q. 아시아 태평양 대표로 인비테이셔널 APAC에 참가했는데 해외 팀과 우리나라 팀의 차이는 무엇인가?


EnvyTalor(김성수): 해외 팀의 경우는 안정적인 드론 활용을 통한 정보 수집 플레이가 한국 팀에 비해 뛰어나다.


Nova(이시헌): 커뮤니케이션 능력도 차이가 난다. 방어를 하다보면 어딘가에 빈틈이 생기기 마련인데, 해외 팀은 이런 빈틈을 찾고 공유하는 능력이 한국 팀보다 월등하다.


Q. 상금 사용 계획은?


SweetBlack(한찬용): 좋은 곳에(웃음) 쓰겠다. 내가 게임만 한다고 어머니가 반대도 많이 했고 고생도 하셨는데, 최근에 잘하는 걸 보시더니 지금은 응원하고 잘 밀어주신다. 어머니께 효도하겠다.


Nova(이시헌): 내게 돌아오는 상금의 절반은 부모님게 드리고, 절반은 개인적으로 사용하겠다.

Q. 오늘 결승전 현장을 본 소감은?


Nellyo-(이인엽): 우리가 경기 준비 때문에 아침 일찍 도착했는데, 이미 현장에 몇 여성 팬분이 계셨다. 또 팬들이 지금 우리가 입고 있는 유니폼 티셔츠도 만들어주셨다. 정말 감사하다고 생각하고, 우리에게도 팬이 있다는게 그제서야 실감이 났다. 더 노력해서 잘하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Q. 유비 소프트 코리아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SweetBlack(한찬용): 해외보다 한국 대회 규모가 크다고 알고 있다. 그래서 대회 규모는 지금도 만족한다. 다만 선수들이 경기 전 워밍업 할 수 있는 환경같은 부분에 조금 더 신경을 써주셨으면 한다. 그 외에는 만족스럽다. 추가적으로, 현재의 리그 규정이 프로리그와는 다른 부분이 있다. 프로리그처럼 빠른 업데이트를 반영해 오퍼레이터 사용의 제한을 풀어줬으면 한다.


Nellyo-(이인엽): 해외 대회 때는 경기장에 스크림 룸(팀마다 배정되는 연습실)에서 다른 팀과 연습경기를 할 수 있는데, 한국의 코리아 컵에서도 그런 시스템이 있으면 한다. 또 예전보다는 나아졌지만, 좀 더 원활한 환경에서 게임할 수 있으면 좋겠다.


EnvyTalor(김성수): 아시아 랭크 시스템은 2차 인증을 하지 않은 유저도 게임을 할 수 있어 불법 비인가 프로그램 사용 유저가 많다. 해외 지역처럼 2차 인증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비 소프트 코리아: 해당 문제에 대해 이미 인지하고 있으며, 머지 않아 개선될 것이다.


Q. 마지막으로 한 마디?


Nellyo-(이인엽): 항상 우리 팀을 옆에서 도와주는 김인영 팀 매니저에게, 정말 열심히 도와주고 보살펴줘서 우리 팀이 이 자리까지 왔다고 생각한다. 매니저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SweetBlack(한찬용): 동의한다. 우리 팀이 돈독해보이지만 상당히 자주 다투는데, 그럴 때마다 매니저 형이 정신적으로 많이 우리를 도와줬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오늘 행사장에 관객이 많이 안 올 줄 알았는데, 정말 많은 분들이 오셔서 놀랐다. 우리 팀이 초창기에는 악성 루머에 시달리고 고생도 했지만, 지금은 팬도 많이 생기고 감사해서 몸둘 바를 모르겠다.


EnvyTalor(김성수): 그동안 코리아 컵이 있긴 했지만, 오프라인으로 치르는 가장 큰 경기이다 보니 기대도 많이 했고 우승 욕심도 많이 났었는데, 좋은 결과를 얻어서 다행이다. 또 우리 경기가 없는 동안 관객석을 둘러봤는데, 현장을 가득 메워주신 걸 보고 한국의 레인보우 식스 시즈를 사랑하는 분이 많다는 걸 느꼈다.


Nova(이시헌): 우선 우리 팀 유니폼을 만들어주신 팬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프나틱과 노라랭고와 같은 APAC의 강팀을 넘어서고 싶다.


h3dy(권유근): 일단 우리 팀을 응원해주는 팬 분들에게 감사하다. 사실 2년 전에 노라 랭고에 소속돼 있다가 군 문제 때문에 선수 생활을 은퇴 할 예정이었는데, 매니저 형이 mantisFPS에 와서 같이 해보지 않겠냐는 제안을 했었다. 고민을 많이 했었지만, 결과적으로 좋은 선택을 한 것 같아 고맙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

원문: IGN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