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슈퍼볼 경기장에서 벌어진 코카와 펩시의 ‘콜라 전쟁’

과연 펩시의 마케팅 노력은 ‘KO’ 펀치를 날렸을까?

86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YCharts의 「In One Chart: Is Pepsi Trying To “KO” Coca-Cola?」를 번역한 글입니다.


2월 3일 일요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벤츠 경기장에서 제53회 슈퍼볼 경기가 열렸다. 역사적으로 슈퍼볼 중계는 해마다 가장 큰 TV 쇼였지만, 애틀랜타에서 진행 중인 또 하나의 전투와 비교해 보면 초라한 수준이다. 어웨이 팀인 펩시콜라가 먼저 홈팀 코카콜라를 상대로 공격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날렸다.


펩시는 경기장 주변 광고로, 경기장에 영구히 보존된 코카콜라의 설립자 존 팸터튼의 동상 앞에 허가 없이 펩시의 설립자 칼렙 브래드햄의 동상을 설치했고(이후 치우긴 했다), “Pepsi in Atlanta. How Refreshing”라는 문구가 인쇄된 350개 이상의 광고판과 현수막을 걸었으며, 소셜 미디어상에서 직접 경쟁자 코카콜라를 불러냈다.


​펩시콜라의 최고 마케팅 책임자 그렉 라이언스는 “우리는 슈퍼볼 기간 애틀랜타를 확실하게 푸른 물결로 뒤덮는 데 절대적으로 집중하려고 합니다.”라고 말한다.​


베버리지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코카콜라의 시장 점유율은 0.5% 상승한 반면, 펩시콜라는 1.9% 줄어들었다고 한다. 주가와 관련해 아래 차트는 코카콜라와 펩시콜라의 1년 주가와 배당 수익률(TTM) 추세를 보여준다. 오랜 기간 코카콜라가 배당주로 선호되어 왔지만 펩시가 그 격차를 빠르게 좁혔다.

슈퍼볼이 열린 경기장 주변 지역은 일반적으로 공식 후원사가 아닌 기업의 광고 행위가 금지되었지만, 경기장에서 약 730미터 거리에 코카콜라 박물관이 위치하고 코카콜라는 경기장 내 공식 음료수 매장 업체와 공급 계약을 맺었다.​


NFL의 노력은 펩시의 열망과 일치한다. 코카콜라에게 박물관을 방수포 같은 걸로 덮으라고 강제할 수는 없었지만(실제 그런 제안이 있었다), 경기장 내부로 코카콜라 병을 반입하지 못하게 했으며, 음료수 매장에서는 경기 공식 컵으로 음료수를 판매하도록 했고, 다사니 브랜드의 물병은 사전에 라벨을 벗겨내고 판매할 예정이다.​


NFL은 이러한 협력 관계를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 지난해 휴스턴에서 열린 제52회 슈퍼볼 경기의 경우, 스폰서 광고 지역 안의 모든 푸드 트럭에게 스폰서인 브리지스톤의 제품이 아닌 타이어를 장착했을 경우 상표를 테이프로 가리라고 지시했다.​


코카콜라와 펩시콜라 모두 슈퍼볼 경기 중계방송 도중 광고를 내보낸다. 중계권을 가진 CBS는 30초짜리 광고 한 편당 524만 달러에 팔아 신기록을 세웠다. 펩시가 애틀랜타에서 벌이는 마케팅 캠페인에는 이보다 훨씬 많은 돈이 들어갔을 것이다.

과연 펩시의 마케팅 노력은 애틀랜타가 오랫동안 사랑하던 코카콜라에 ‘KO’ 펀치를 날렸을까? 그 주 일요일 LA 램스와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미식축구의 왕관을 두고 싸우는 동안, 실제로는 메르세데스-벤츠 경기장은 훨씬 더 중요한 ‘콜라 전쟁’의 전장이었다.


​원문: 피우스의 책도둑 &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