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메이저리그에서 제일 치기 까다로운 공 TOP 10

어떤 투수의 어떤 공이 제일 ‘작살나는’ 공이었을까?

9,9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메이저리그 선수 사이에서는 어떤 투수가 던지는 어떤 공이 제일 ‘작살나는(nastiest)’ 공으로 통할까요? 메이저리그 웹사이트 MLB.com은 2018 시즌이 끝나기 전 28개 팀에서 뛰는 메이저리거 85명에게 ‘지금 현재 제일 치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건 어떤 공이냐’고 물었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 제일 까다로웠다고 평가받은 구종 톱 10은 아래와 같습니다. 투표하는 선수에게 구종을 꼭 한 가지만 고르도록 강제한 건 아니기 때문에 실제로는 표가 더 많습니다.



#1 크리스 세일 슬라이더 16표

2018 메이저리그를 마무리한 공. 전성기 랜디 존슨이 던지는 슬라이더가 그랬던 것처럼 오른손 타자는 대서양에서 출발한 공이 태평양 쪽으로 휙 방향을 트는 걸 느낄 수 있다. 세일이 던진 슬라이더를 상대 타자가 쳐냈을 때는 타율 .113(204타수 23안타)에 그쳤다. 타석 마지막 공이 슬라이더일 때는 이 중 57.4%가 삼진으로 끝이 났다.  

 

#2 블레이크 트레이넨 싱커 11표

트레이넨은 2018년 80과 3분의 1이닝을 평균자책점 0.78로 막으면서 38세이브(9승 2패)를 기록했다. 그가 오클랜드 뒷문을 이렇게 확실하게 걸어 잠글 수 있던 건 최고 시속 100마일(약 160.9㎞)에 달하는 싱커 덕분. 피츠버그 투수 트레버 윌리엄스는 "트레이넨의 싱커를 보면 멀미가 날 지경"이라며 "가라앉는 공을 이렇게 빨리 던지는 건 반칙"이라고 평했다.  

 

#3 코리 클루버 슬라이더 8표

크루버의 슬라이더를 치는 것보다 어려운 일은 이 공에 제대로 된 이름을 붙여주는 거다. 클루버는 이 공을 커브라고 부른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이를 슬라이더라고 부른다. 또 이 브레이킹 볼을 커터와 구분하기도 쉽지 않다. 이 브레이킹 볼은 삼진 77개를 뽑아내면서 타율 .104(192타수 20안타)로 상대 타자를 묶었다.  

 

#4 크레이그 킴브럴 너클커브 7표

마무리 투수는 보통 말도 안 되게 빠른 공으로 우리를 놀래주곤 한다. 물론 킴브럴도 그렇다. 빠른 공에 이 짐승 같은 커브를 섞어 던지면 상대 타자로서는 손 쓸 도리가 없다. 킴브럴이 승부구로 커브를 선택했을 때 상대 타자는 61타수 5안타(타율 .082)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시카고 컵스의  벤 조브리스트는 "어떻게 맞히는 건지는 이제 알 것 같다. 그런데 다른 타자들이 어떻게 안타를 치는지는 여전히 모르겠다"고 말했다.  

 

#5 블레이크 스넬 커브 6표

2018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스넬은 시속 80마일(약 128.7㎞) 안팎으로 들어오는 전통적인 '요요 커브'를 던진다. 스넬이 커브로 마무리한 타석은 총 145번, 이 가운데 93번(64.1%)이 삼진으로 끝이 났다. 이 커브를 치겠다고 방망이를 휘둘러봤자 절반 이상이 헛스윙이다. 토론토 포수 루크 마일은 "빠른 공을 던질 거라고 믿는 타이밍에 스넬은 55피트(약 16.8m)에서 떨어지는 커브로 타자를 꼼짝 못 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5 조던 힉스 싱커 6표

세인트루이스 신인 투수 힉스가 던지는 싱커는 평균 시속 100.4마일(약 161.6㎞)를 기록했다. 2018년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빠른 공 25개 중 19개(76%)를 힉스가 던졌다. 밀워키 유틸리티맨 에르난 페레스는 "예전에 103마일(약 165.6㎞)짜리 공을 본 적이 있다. 그런데 그건 똑바로 날아갔다. 103마일짜리 공이 가라앉는 걸 본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 단, 아직 제구력이 100% 완벽하지 않다는 게 흠이다. 싱커가 승부구일 때 볼넷 비율(15.4%)이 삼진 비율(12.6%)보다 높다.  

 

#7 조쉬 헤이더 속구 5표

헤이더는 지난해 전체 상대 타자(306명) 가운데 46.7%(143명)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역대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헤이더가 던지는 속구는 평균 시속 94.5마일(약 152.1㎞)로 초특급은 아니지만 지저분한 움직임 덕에 상대 타자를 타율 .130(208타수 27안타)로 묶는 데는 아무 문제가 없다. 투구폼도 역동적이다. 컵스 왼손 투수 브라이언 듀엔싱은 "헤이더는 홈플레이트 쪽에서 봐도 (유니폼 등에 쓴) 이름이 다 보일 정도로 공을 던진다"고 말했다.  

 

#8 맥스 슈어저 슬라이더 4표

"회전을 볼 수가 없다." 텍사스 유격수 엘비스 안드루스와 플로리다 3루수 브라이언 앤더슨은 슈어저의 슬라이더에 대해 똑같이 이렇게 평했다. 안드루스는 "메이저리그에서 보낸 10년 동안 제일 치기 힘든 공"이라고 덧붙였고, 앤더슨은 "공이 손을 빠져나올 때 회전을 전혀 볼 수 없기 때문에 방망이가 많이 늦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참고로 지난해(.129)에는 올해(.195)보다 이 슬라이더를 쳐서 안타를 만들기가 더 어려웠다. 구위가 떨어진 게 이 정도다.  

 

#8 제이콥 디그롬 속구 4표

미네소타 투수 트레버 힐델버거는 이 2018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가 던지는 모든 구종이 최고라고 답했다. 그래도 헷갈릴 땐 역시 직구다. 디그롬은 2017년 평균 95.2마일(약 153.2㎞)이었던 빠른 공 평균 구속을 지난해에는 96마일(약 154.5㎞)까지 끌어올렸다. 분당 2362회에 달하는 회전수 역시 디그롬의 속구를 특별하게 만든다. 뉴욕 메츠팀 동료 마이클 콘포토는 "디그롬이 빠른 공을 던지면 정말 떠오르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10 아담 오타비노 슬라이더 3표

오타비노가 슬라이더를 던질 때는 왼쪽 깜빡이를 켜야 할 것만 같다. 그만큼 확실하게 1루 쪽을 향해 꺾인다. 싱커에도 일가견이 있는 오타비노는 지난 시즌 커터까지 장착하면서 위력을 더했다. 샌디에고 포수 오스틴 헤지스는 "오타비노는 이 세 가지 구종을 아주 적재적소에 활용한다. 스트라이크를 잡으러 들어오는 빠른 공도 언히터블 수준"이라고 평했다.  

 

마치며


지난해 9월 ' 베이스볼 비키니'를 통해 '메이저리그에서는 스플리터의 시대가 저물고 슬라이더의 시대가 온다'고 지적한 적이 있습니다. 이번 결과를 봐도 톱 10 가운데 슬라이더가 네 자리를 차지합니다. 변화구도 유행을 탄다는 뜻일 겁니다. 

여러분 눈에 제일 치기 어려워 보이는 공은 이 중 무엇이었나요? 혹시 이보다 더 까다로운 공이 떠오르신 분은 아니 계신가요?

원문:  kini's Sportuges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