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우리 그만 헤어져.” 거짓말처럼 실연의 아픔을 극복한 썰

상쾌하게 롬곡파티 탈출하자!

1,4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청천벽력처럼 찾아온 이별, 술 없이는 잠도 잘 수 없는 실연의 아픔. 모두 공감하시죠?

위로해줄게

오늘은 다나 씨가 경험한 특별한 이별 극복 스토리를 공개합니다.

한가로운 주말을 보내던 어느 날, 다나 씨가 받은 카톡 한 개. 

띠로리

퀭함

이게 무슨 자다가 씻나락 까먹는 소리여?

와, 이런 나쁜 놈을 봤나? 다나 씨는 무려 ‘카톡’으로 이별을 통보받았습니다.

한잔해 한잔해

도사마♡♡는 무슨! 육두문자가 절로 튀어나오는 상황이네요. 

그날 밤, 다나 씨는 도저히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아오 그놈이 진짜 (퍽퍽)
내가 왜 그런 놈을 만나서 (퍽퍽)
내가 눈이 삐었지 (퍽퍽)

짜증

연신 이불킥을 날리는 다나 씨. 어느새 방안에는 먼지가 풀풀 날립니다. 화가 풀린 건 좋은데 재채기가 자꾸 나와서 잠이 안 옴ㅠㅠ 이렇게 잠들지 못하는 밤, 과연 다나 씨를 잠들게 할 방법은 무엇일까요?

사귄 지 1년, 그놈이 두고 간 건 얼마나 많은지… 

이게 옷이야 거적때기야ㅠㅠ

이… 이건 좀 내 취향인데… 버리지 말고 입을까?

사랑에 빠졌어

던지고 버리고 비워도 끊임없이 나오는 그 사람의 거적때기… 흔적에 마음 아파하는 다나 씨. 근데 이게 무슨 먼지야? 콜록콜록 오랜만에 옷을 꺼내서 그런가? 

여기가 방이냐 미세먼지 공장이냐

자꾸만 생각나는 그 사람의 기억과 옷 먼지 사이에서 다나 씨의 마음을 치유한 방법은? 

조상님께서는 말씀하셨습니다.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가라.

술한잔해요

(그런 말 한 적 없음)

역시 우울할 땐 고기지!

그런데 눈이 왜 이렇게 맵냐?

맛있어서 우는 건지, 가슴이 아파서 우는 건지, 눈이 매워서 우는 건지 ㅠㅠ

실연에 눈물 나고 연기에 질식하는 이중 고통ㅠㅠ 그 속에서 다나 씨를 위로한 도움의 손길은?

마법처럼 집안 공기를 ‘좋음’으로 바꾼 장본인은?

바로 공기청정기!


흔히 집 안에서는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잘못된 판단! 가정에서 음식을 조리할 때, 진공청소기를 사용할 때, 심지어 옷을 갈아입을 때도 미세먼지는 발생하거든요.


실내 미세먼지는 환기를 통해 해결하는 게 좋다지만 바깥 공기도 더러운데 어떻게 환기를 할 수 있겠어요. 그렇다면 생활 속에서 미세먼지를 줄이는 방법을 실천해보는 건 어떨까요?

  1. 굽거나 튀기는 요리를 할 때는 꼭 환풍기를 켜세요. 
  2. 물걸레 청소는 방 안에 고인 먼지를 닦아내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3. 외출하고 돌아온 후에는 꼭 옷에 묻은 먼지를 털어내 주세요! 

하지만 미세먼지를 완전히 없앨 수는 없습니다. 그럴 때는 바로, 다나 씨에게 도움을 준 바로 그 공기청정기를 만나보세요! 미세먼지에 다친 마음도 치료해 줄 거예요♡ 

지금 동영상 속 이벤트에 참여하시면 선물도 빵빵 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