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소변으로 영양분과 플라스틱을 만드는 미생물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가 아닐 수 없습니다

23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Researchers have engineered yeast to convert human waste into useful materials for long-haul space missions (Credit: American Chemical Society)

영화 마션에는 인간의 배설물로 농사를 짓는 장면이 등장합니다. 물론 이는 생각처럼 간단한 일은 아니지만, 자원 보급이 어려운 우주 공간에서 자원을 재활용하기 위해서 소변, 대변, 땀 같은 배설물과 분비물까지 연구한 점은 사실입니다. 예를 들어 소변의 경우 대부분 물이므로 쉽게 식수로 재활용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소변은 순수한 물이 아닙니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유용한 성분이 아직 남아 있습니다. 최근 열린 미국 화학 협회 (254th National Meeting & Exposition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ACS))에서는 예상치 않았던 방법으로 이 자원을 재활용하는 방법이 발표되었습니다. 


마크 브레너 (Mark A. Blenner, Ph.D)박사에 의하면 효모균(yeast)이 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합니다.


Yarrowia lipolytica라는 이 미생물은 소변 속에 흔한 노폐물인 요소(Urea, CO(NH2)2)를 이용해서 질소를 분리하고 이산화탄소를 이용해서 탄소를 분리할 수 있습니다.


이 두 가지는 우주 비행사가 끊임없이 만들 수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부산물로 오메가3 지방산 같은 영양소는 물론 3D 프린터 잉크로 사용할 수 있는 폴리에스터 폴리머(polyester polymer) 소재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이 미생물을 우주 공간에서 의도대로 활용할 수 있다면 노폐물도 제거하고 여러 가지 유용한 물질을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가 아닐 수 없습니다.


장거리 유인 우주 탐사나 장기적인 인간 거주를 목적으로 한 우주 기지에 장차 유용한 방식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자세한 것은 동영상을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본 글은 phys.org의 Turning human waste into plastic, nutrients could aid long-distance space travel을 참고해 쓴 글입니다.


원문: 고든의 블로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