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ㅍㅍㅅㅅ

조현병이란? 원인과 초기 증상, 유전 상식

잘못된 상식과 병원에 대한 불신이 병을 더 악화시킵니다

46,5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조현병이란 개인에게도 가족에게도 큰 고통을 주는 병입니다. 과거에는 정신분열증이라고도 불렀는데, 원인이 확실한 것도 아니고 초기 증상으로 쉽게 알 수 있는 병이 아니라서 막연한 불안감을 가지게 합니다.


[이 글의 순서]


1. 조현병이란?

2. 조현병 원인과 유전

3. 조현병의 초기 증상

조현병이란 무엇인가? – 정신분열증


흔히 ‘미쳤다’는 표현을 쓰는데, 과거에는 단순히 이렇게만 말하던 것이 의학의 발달로 인해 정신적 질병으로 규정되었습니다.


조현병이란 정신적으로 장애를 겪는 갖가지 증상을 말하는데, 정신질환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사회적 기능의 장애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인 생활의 불편뿐만 아니라 대인관계에서의 문제점, 그리고 최근 쟁점이 되고 있는 “묻지 마 폭행” 등의 범행으로도 문제가 확대되기 때문입니다.

정신분열이란 인체의 질병 중 하나인 개념이다. [조현병이란 무엇인가? – 정신분열증] / 출처: carlo sardena

조현병이란 한자로 ‘調絃病’라고 씁니다. 조(調)는 뭔가를 고르거나 뽑는다는 뜻이며,


현(絃)의 의미는 줄이라는 뜻이니 사전적으로는 악기의 줄을 조절하여 음의 높이를 맞춘다는 것이지만, 오히려 그렇지 못한 것이 조현병입니다.


영어로는 “스키저프리니아(schizophrenia)”라고 하는데, ‘정신분열증’이라는 뜻이므로 조현병이란 말보다 훨씬 직접적입니다. schizo는 그리스어가 어원이며 “분열”되었다는 의미입니다.

조현병의 초기 증상: 대인관계의 문제, 정신적 스트레스, 소통의 문제, 무기력, 무의욕 등이 동반된다. [조현병이란 무엇인가? – 정신분열증] / 출처: engin akyurt

과거에는 정신분열증이라고 불렀는데, 치료 당사자에게 지나치게 부정적인 부담감을 주는 단어이기 때문에 2010년도 이후부터는 조현병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통합실조증’이라고도 합니다. 조현병의 초기 증상은 본인도 모르게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보통 어떤 계기 때문에 나타난다고 생각하지만, 유전 등 여러 원인이 있습니다.

정신적 안정이 중요한 만큼 평소에 주위 사람들이 관심을 기울여 주는 것이 필요하다. 또 다른 타인에게 주어지는 피해도 그래야 막을 수 있다. [조현병이란 무엇인가? – 정신분열증] / 출처: Tiyo Prasetyo

조현병 환자의 묻지 마 폭행과 살인사건으로 인하여 사람들은 정신분열증에 대해 이유 없는 거부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하지만 조현병 증상은 일반인의 1%가 걸리는 정신질환입니다. 백 명 중 한 명이 조현병 초기 증상 이상을 보이므로 따돌림으로 해결할 수 있는 사회문제가 아님을 깨달아야 합니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조현병에 관심을 가지고 초기 증상에 대처하여 환자들이 사회에 긍정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해야만 합니다. 주변인들도 당황하기보다는 빠른 처치와 세심히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조현병은 유전에도 관련이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일반인도 걸릴 수 있는 만큼, 무조건적인 차별을 해서는 안 된다. [조현병이란? 원인과 초기 증상, 조현병의 유전 상식] / 출처: Alexandr Ivanov

조현병의 원인과 유전병 관계


최근 아이를 안은 여인의 머리를 소주병으로 내려친 묻지 마 폭행 사건이 발생했는데, 범인은 스스로를 조현병 환자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론은 조현병 환자라면 모든 범죄를 봐주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조현병이 원인이라며 벌어지는 묻지마 폭행 등의 사회 문제로 형벌에 대한 논란도 진행 중이다. [조현병의 원인과 유전병 관계] / 출처: Alexandre Vanier

그런데 문제는, 조현병 환자라고 주장하는 것을 어떻게 법리적으로 증명할 수 있는가 하는 것입니다.


최근 의학의 발달로 인해 조현병의 원인이 그저 정신구조만의 문제가 아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의학계의 논문을 보면, 자기공명 장치 등의 뇌 진찰을 통해 일반인과 다른 조현병 환자의 뇌를 구별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아직도 조현병의 원인에 대해서 명확한 설명이 나와 있지는 않습니다.

조현병의 증상은 뇌신경전달물질은 도파민의 이상도 원인으로 작용된다. 두뇌 촬영을 통하여 차이점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조현병의 원인과 유전병 관계] / 출처: BruceBlau

생리 화학적인 측면에서 조현병 환자는 뇌 신경 물질인 ‘도파민’이 뇌의 특정 부위에서 이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인간이 사고한다는 것은 뇌세포 간의 신경이 전달되고 반응을 통하는 과정입니다.


조현병이란 질병은 바로 이 부분에서 문제가 일어난 것이며, 귀는 듣지 않았어도 뇌가 들었다고 인식하거나 하는 착각을 일으키게 됩니다.


하지만 오직 뇌 구조의 문제만이 아니라, 처한 환경과의 상호작용과 함께 심리적인 측면도 동시에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습니다.

뇌의 신경전달물질에 작용하는 도파민에 대해 설명이 된 이미지. 조현병의 유전이나 증상에 도파민이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조현병의 원인과 유전병 관계] / 출처: NIDA

조현병의 원인 중 유전에 대한 의견도 상당한데, 연구에 의하면 정신분열증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 정신질환을 겪을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보입니다.


전체의 조현병 발병률은 1%인데 부모나 형제 중 정신분열증이 있는 경우에는 10%로 올라가며 양쪽 부모가 다 조현병이 있을 경우엔 40%까지 올라간다고 합니다.


그러나, 가족력이 있다고 반드시 걸리는 것도 아니며 가족력이 없다고 안심할 수 있는 것도 아니라는 사실도 같이 알아두어야 합니다.

정신분열증은 가족력과의 유전과도 관련이 있다. 하지만 그에 상관 없이 일반인의 1%가 조현병에 걸린다. [조현병이란? 원인과 초기 증상, 조현병의 유전 상식] / 출처: Gerd Altmann

조현병의 초기 증상과 치료


보통 10대와 20대에서 많이 발견되지만, 일반인은 조현병을 우울증 등의 심리적 원인과 구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신에게 문제가 있어도 인식을 못 하는 경우도 있으며, 우울증이나 정신적 스트레스로 인해 스스로 미치고 싶다고 생각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질문 게시판을 보면 10대와 20대의 경우 자신이 미쳤는지, 싸이코인지를 걱정하며 질문을 올리는 경우가 꽤 있습니다.


그러므로 가장 정확한 판단은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내리는 것이 좋습니다.

조현병의 초기 증상은 생활의 욕구를 못 느끼는 ‘무욕증’, 의지가 무기력해지는 ‘정서적 둔감’ 등이 있지만 스트레스 과다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실질적인 조현병의 증상으로는 ‘환각’, ‘환청’ 등으로, 뇌의 착각으로 혼자서 대화를 한다거나 헛것을 보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한 ‘무논리증’이 발생하여 일반적이지 않은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자기 혼자만의 생각으로 무차별 폭행을 하는 것도 이러한 문제 때문입니다.


‘피해망상’, ‘과대망상’도 동반되면 가족 등의 주변인들에게도 큰 고통을 주게 됩니다.

조현병이란 것은 뇌의 착각으로 인해 환청과 환각, 사고력의 문제 등이 발생하는 질병이다. [조현병의 초기 증상과 치료] / 출처: Okan Caliskan

또한, 조현병의 초기 증상 중에는 말이 어눌해지거나 횡설수설하고, 반대로 말수가 적어지고 감정이 메말라지는 증상도 있습니다.


그러면 당연히 사회적 관계에서 주변인과 어울리지 못하며 일상생활에 대한 의욕도 없어집니다.


조현병이 확정되면 환자 자신도 놀라고 충격을 받기 때문에 질병에 걸렸음을 인정하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치료에 임하는 것이 좋습니다.


조현병의 유전성에 대해 가족이 느끼는 죄책감도 동시에 치유되어야 하므로 단순히 개인적인 차원의 치료로만 치부해서는 안 됩니다.

정신분열증은 혼자서 대화를 한다거나 어눌한 말투, 비논리적 사고방식 등이 증상으로 나타난다. 피해망상과 과대망상도 조심해야 할 부분이다. [조현병의 초기 증상과 치료] / 출처: Marco Castellani

우울증이나 조울증을 일반적인 스트레스에 의한 심리적 문제인지 구별하기 위해서는 병원을 찾아서 혈액검사부터 CT 촬영, MRI 촬영, SPECT 검사 등을 하고 의사와 논의해야 합니다.


특히 그간의 일들에 대해 가족들이 정확히 설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향정신성 약물이 의존성이 강하다고 하거나 바보가 되는 것이라고 잘못 알려져 있어 기피하는 경우가 많은데, 약물과 함께 심리치료를 동시에 진행하여 정서적인 안정을 얻는 것도 중요합니다.


현대인은 극한 스트레스에 처해 살아갑니다. 정서의 안정과 건강은 어느 날 갑자기 오는 것이 아니라, 평소에 마음을 편히 갖는 것에서 출발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또한, 문제가 생겼다고 느낄 때, 주저 없이 병원을 찾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