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오늘도 좋은생각

“선생님, 수박은 어떻게 수박이 됐게요?”

하루는 함께 그림 그리던 열세 살 아이가 물었다.

2,2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좋은생각 사연을 오디오로 들어보세요 ▼

4년 전 여름, 오랫동안 매달렸던 취업 공부를 포기하고 장애 아동 시설에서 복지사로 일했다. 그곳엔 걷기, 밥 먹기, 화장실 가기조차 스스로 할 수 없는 아이가 대부분이었다.


하루는 함께 그림 그리던 열세 살 아이가 물었다. 

“선생님, 수박은 어떻게 수박이 됐게요?” 

“글쎄?”

“태풍도 참고, 번개도 참고, 폭풍우도 참으면 수박이 된대요.”


아이는 자랑스러운 얼굴로 다시 물었다. 

“그럼 수박 속은 어떻게 빨개졌는지 알아요?”

“음……. 잘 모르겠는데?” 

“뜨거운 햇볕을 참으면 빨갛게 변해 맛있대요.”


순간 내 마음에 잔잔한 바람이 불었다. 당시 나는 '성적이 좋지 않은 친구들도 취직하는데, 왜 나만 안 될까?' 하는 생각에 괴로웠다. 


그런데 몸을 가누기 힘든 아이가 인생은 수박과 같다고, 고난을 견디면 맛있는 수박이 될 테니 조금만 힘내라고 토닥이는 듯했다.


그날 이후 나는 조금씩 변했다. 아직 덜 익은 수박을 생각하며 다시 한 번 도전해 원하는 곳에도 취직했다.


아이의 한마디를 좋은 거름 삼아 바람도, 번개도, 뜨거운 햇볕도 이겨 내는 빨간 수박처럼 살고 싶다.


_월간 《좋은생각》에 실린 이은희 님의 사연입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